로동신문

주체111(2022)년 4월 7일 《로동신문》

 

태양칭송의 노래 더 높이 울려갈 불같은 지향과 의지

 

경축의 환희를 더해주게 될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위대한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주체조선의 영상으로 영원히 우리 인민과 함께 계시며 수령님과 장군님께서 쌓아올리신 크나큰 혁명업적은 력사와 더불어 영원불멸할것이다.》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준비사업이 마감단계에서 적극 추진되고있다.

우리 인민과 진보적인류의 커다란 기대와 관심속에 수도 평양에서 성황리에 진행되여온 축전은 이번에 세계 여러 나라 예술단, 예술인들이 국제통신으로 보내온 공연록화편집물들을 특색있게 편집하여 조선중앙TV로 방영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이번 축전에는 이름있는 국제국내콩클수상자들, 관록있는 명배우들로 구성된 근 30개 나라의 60여개 예술단, 무용단, 교예단 그리고 해외동포예술단들이 참가하게 된다.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 준비과정은 절세의 위인들을 우러르는 세계 여러 나라 인민들의 뜨거운 흠모의 마음이 합쳐지는 나날이였다.

중국 문화 및 관광부의 일군은 이번에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을 통하여 중조 두 나라사이의 전통적이고 두터운 친선의 정을 과시하려 한다고 하였으며 윁남 문화, 체육 및 관광성의 일군은 김일성주석 탄생 110돐에 즈음하여 진행되는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존경하는 김정은동지의 윁남공식친선방문이후 조선을 방문하여 친선공연을 진행한 예술단을 축전에 참가할 예술단체로 선정하였다고 말하였다.

로씨야련방민족근위군 아까데미야협주단 단장은 우리 협주단의 전체 성원들은 조선의 위대한 수령들이신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 그리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진심으로 존경하고있으며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하게 된것을 영광으로 간주한다고 흥분된 심정을 토로하였다.

세기를 이어 진행되는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은 온 세계의 자주화위업실현에 불멸의 공헌을 하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에 대한 진보적인류의 다함없는 흠모와 신뢰심이 한껏 분출되는 국제적인 대예술축전이다.

절세의 위인들에 대한 뜨거운 흠모의 마음을 안고 여러 나라의 예술인들은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을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였다.

중국동방연예집단을 비롯한 여러 나라 예술인들은 영생불멸의 혁명송가 《김일성장군의 노래》를 합창으로 훌륭히 형상하기 위해 열정을 다 바치였으며 지난 시기 우리 나라를 방문하여 위대한 장군님을 모시고 공연하는 크나큰 영광을 지닌 로씨야 엔. 에쓰. 나제쥬지나명칭 국립아까데미야베료즈까무용단의 예술인들은 우리 인민이 사랑하는 노래 《친근한 이름》을 아름다운 춤률동으로 형상한 무용작품을 창조하였다.

이번 축전에는 몽골전군협주단과 로씨야 미하일 고젠꼬명칭 크라스노야르스크국립씨비리무용단을 비롯하여 우리 인민들속에 잘 알려진 예술단체들도 참가하게 된다. 로씨야 유를로브명칭 국립아까데미야무반주합창단의 예술인들은 악성비루스의 급속한 전파로 불리한 정황이 조성된 속에서도 축전에 내놓을 공연을 성과적으로 보장하였다. 외국의 정계, 문화계인사, 예술인들이 축하발언, 인상담 등 다양한 동영상자료들을 축전조직위원회에 보내여 축전분위기를 고조시키고있다.

축전조직위원회에서는 해당 단위와의 련계밑에 공연자료들을 다양한 형식으로 편집하여 방영하기 위한 사업을 결속해나가고있다.

지금 축전조직위원회에서는 세계 여러 나라 문화예술인들사이의 친선과 단결, 교류와 협조를 강화하는데 이바지하게 될 제32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의 성과적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해나가고있다.

 

본사기자 차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