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98(2009)년 제2호에 실린 글  

 

      시  초

 

조국이여 나를 최전선에 세워달라

 

                            

                         리 철 봉

 


 

다시한번 들려다오

 

군복입은 내 모습 멋있다고

하급생동생들은 두팔에 매달리고

군복입은 내 모습 장하다고

선생님들은 자꾸만 어깨를 어루쓸고…

 

그런데 문득 울리는 수업종소리

그 종소리따라

새무리마냥 교실로 날아들어가는

동생들의 모습을 바라보느라니

아, 가슴치는 생각이여

 

봄날의 어린 싹마냥

철없던 이 몸이

저 종소리와 더불어

자라나지 않았던가

 

저 종소리는 나에게 배워줬노라

《가갸거겨…》

아름다운 우리 말과

셈세기시간에서 시작된

수학의 심오한 세계를

 

배워줬노라

크레용으로 처음 그려본

백두산의 그 모습은

내 한생 올라야 할

신념의 메부리라는것을

 

조국은 단순히 땅이 아니라

목숨바쳐 지켜야 할

아버지장군님의 품이라는

삶의 철리를

저 종소리는 나에게 배워주었거니

 

헤여지지 않으리

순간이라도 이 마음속에서

종소리여

네가 울리지 않는다면

나는 이 교정을 졸업 못한

학생으로 남게 되려니

 

다시한번 들려다오

모교의 종소리여

위훈으로 부르는 조국의 목소리로

너를 이 가슴에 새기고

내 복무의 나날을

너의 쟁쟁한 울림속에 빛내여가리라

 

 

교정의 추억

 

운동장에 발자욱 또렷이 새기며

중학시절이 흘러간 교정을 둘러보니

눈에 안겨드는 그 모든것에

감회가 새로와지노라

 

다시 서보고싶노라

미처 외우지 못한 물리공식때문에

나도 그날에 흠뻑 땀을 흘리고

선생님이마에도 땀발이 서던

저기 저 황철나무아래에…

 

저기 저 철봉대가 아니던가

몸과 의지를 함께 키워주느라고

선생님은 그날에 얼마나 애를 썼고

힘에 부친 동작을 익히느라

나는 그날에 얼마나 숨이 찼던가

 

한번 더 받아보고싶구나

잔디밭에 펴놓은

화판의 세계에 파묻혀

수업시간을 잊어버린 나를

맵짜게도 비판하던

학급반장동무의 그 번쩍이는 눈길을…

 

그날엔 고깝기도 하고

지어는 억울하기도 하던

그 모든것이

오늘은 어쩌면

그리도 애틋하게 추억되는것인가

 

정녕 잊을수 없어라

군학과경연에서

1등을 하고 돌아오던 날

교문밖까지 나와 나를 포옹해주던

선생님의 뜨거운 그 숨결을

 

다시 타보고싶어라

내가 지닌 자랑이자

우리 학급의 영예이라며

동무들이 저저마다 태워주던

그 목마에…

 

뭉클 가슴속에서

그 무엇인가 솟구쳐올라라

그 모든것

총대로 조국을 받들어갈 이 가슴에

꽉― 채워넣어야 할

그런 소중한것이라는…

 

아, 사랑의 뿌리는 이렇게 내리는것인가

조국애는 이렇게 움트고 자라는것인가

 

 

조국이여 나를 최전선에 세워달라

 

잘 있으라

잘 있으라

인사를 남기며

고향을 떠나는 이 시각

다시금 생각한다

나는 왜 군복을 입었는가

 

꽃나이 푸르러지도록

안아주고 키워준

고마운 그 품을 위해서였던가

 

아니면

조국이 어려움을 겪을 때조차

공장의 기대소리는 때로 멎었어도

배움의 글소리는 더 높이 울려준

그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서였던가

 

무엇으로든 보답할수 있으리라

이랑이랑 적셔가는

보석같은 땀방울로

내 고향의 벌을 가꾸어

나라의 쌀독을 가득히 채우며…

 

어찌 알랴

조국이 부르는 건설장에서

청춘의 노래높이 위훈 떨치면

온 나라가 다 아는 영웅도 될지…

 

허나 오늘도 들려오는

그 소리… 야전차의 동음소리

선군장정의 천만리길을 열어가시는

아, 장군님의 야전차동음소리여

 

사회주의운명을 지켜

조국수호의 최전선에

그리운 장군님 계시는 그곳

군복입은 내

거기에 서지 않는다면

이 땅 그 어디에서

설 자리 찾으랴

 

유치원시절에

즐겨하던 군사놀이도

최전선의 병사가 되기 위한것

아니였던가

 

그것은 그 어떤 충동이 아니라

그 품에서 태여나 그 품에서 자라난

청춘의 의무

장군님과 가장 가까운 그곳

최전선에 서지 않는다면

나는 이 땅의 청춘이 아니거니

 

조국이여 나를 최전선에 세워달라

행복한 내 삶의 어제도

창창한 조국의 래일도

선군으로 지켜주고 펼쳐가시는

아버지장군님을 받드는 길에서

청춘도 빛내고 한생도 빛내갈

결사옹위의 최전선에 나를 세워달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