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7호에 실린 글

 

담시

웃음많은 나라

                          박성일

 

해당화 곱게 피던 어느 봄날에

원수님은 야영소를 찾으시였네

훌륭히 꾸려진 곳곳을 돌아보시며

그리도 기쁘시여 말씀하셨네

 

《세상에 둘도 없는 야영궁전이요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겠소》

 

바쳐오신 그 로고 즐거움이 되셨는가

환한 미소 지으신 원수님 우러르며

한 일군 황송히 아뢰이였네

 

원수님 정말 여기에

막대한 자금과 숱한 품이

아낌없이 들어갔습니다》

《막대한 자금과 숱한 품이라…

그래도 더 큰것 얻었지》

 

더 큰것은 무엇일가

영문을 몰라하는 일군들의 귀전에

자애로운 음성은 울리였나니

 

《아이들의 웃음이요

그 무엇으로도 살수 없는것

오직 정으로만 얻을수 있거던

앞날의 주인공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는

이 세상에 아까울것 하나도 없소》

 

아, 사랑의 그 말씀에

온 나라 아이들 와와- 소리치며 달려오는가

하얗게 밀려오는 끝없는 파도는

다함없는 감사의 마음으로 설레이는듯

 

일군들 가슴벅차 말씀드렸네

원수님 우리 나라만큼

웃음많은 나라는 세상에 없을겁니다》

 

《우리 어린이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잘살게 하여

그들의 행복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려퍼지게 하자는것이

우리 당의 결심이고 의지입니다》

 

물결도 이랑이랑 그 말씀 품어안네

솔숲도 잎새마다 그 뜻을 속삭이네

지저귀는 새들도 붕붕대는 벌나비도

아이들과 친한것이 더없는 자랑인듯

 

해바라기꽃무늬 아롱다롱 새겨진

화강석 하얀 구내에 서니

그날의 그 말씀 귀에 쟁쟁 들려오네

아름다운 선률되여 울려퍼지네

 

웃음많은 나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