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6(2007)년 3월 9일 《청년전위》에 실린 글

 

   반 영

무자비한 철추를

 

왜나라반동들의 무분별한 반총련책동에 우리 대학 전체 학생들, 아니 온 겨레가 이를 갈고있다.

왜나라당국은 재일동포들을 탄압할 그 어떤 명분도 없다.

발생경위로 보나 국제법적요구로 보나 총련과 재일동포들에게 민주주의적민족권리와 리익을 보장해주는것은 왜나라당국의 회피할수 없는 응당한 의무이다.

그런데 섬나라당국은 과거 저들의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은 고사하고 도리여 또다시 조선재침의 기회만 엿보고있을뿐아니라 파쑈깡패들과 경찰까지 내몰아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협박하다 못해 이제는 총련말살을 노린 탄압의 칼까지 빼들었으니 이런 날강도적인 행위를 어찌 용서할수 있겠는가.

존엄높은 우리의 해외공민단체인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섬나라깡패들의 파쑈적탄압은 곧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 못할 도발이며 엄중한 자주권침해행위이다.

우리의 민족적존엄과 자존심을 건드리는 섬나라오랑캐무리들에게 우리 군대와 청년들은 무자비한 천백배의 철추를 안기고야말것이다.

 

강계의학대학 초급청년동맹비서  전 영 복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