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12호에 실린 글

 

가사

우리는 녀성비행대

문재선

 

조국의 푸른 하늘 안고서 날으는

우리는 자랑찬 녀성비행대

어제는 단발머리 날리며 오른 하늘

오늘은 자식들의 손저움 안고나네

아 우리는 원수님 피워주신 하늘의 꽃송이

내 나라 하늘에 영원히 피여날 붉은 꽃송이

 

꿈에도 정든 하늘 언제나 날으는

우리는 용감한 녀성비행대

가정의 밝은 웃음 하늘에 안고가니

지켜선 정든 땅이 더욱더 귀중해라

아 우리는 원수님 축복받은 하늘의 참매들

내 나라 하늘을 영원히 날으는 붉은 참매들

 

가없이 맑은 하늘 지키여 날으는

우리는 조선의 녀성비행대

사랑도 불과 같이 뜨거운 우리 심장

하늘의 별이 되여 언제나 빛나리라

아 우리는 원수님 옹위해갈 하늘의 결사대

내 나라 하늘에 영원할 태양의 붉은 결사대

 

(남포시 와우도구역 체육촌동 제44인민반)

우리는 녀성비행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