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5(2016)년 제3호에 실린 글

 

  혁명일화

겨울에 풍기는 가을향기

 

어버이수령님께서 생각하시고 바라시던 일이라면 그 무엇이나 최상의 수준에서 꽃피우시기 위해 늘 마음쓰신분이 바로 우리 장군님이시였다.

주체76(1987)년 10월 어느날이였다.

이날 일군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우리 인민들에게 더욱 유족하고 문명한 생활을 마련하여줄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그러시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은 인민생활에 언제나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쌀이나 기름, 천과 신발을 비롯하여 생활에서 절실히 요구되는 문제뿐아니라 군밤이나 군고구마 같은 사소한 문제에 대해서도 응당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그러시고는 색다른 음식일수록 자식들에게 더 먹이고싶어하는 어머니의 심정으로 밤과 고구마를 수도시민들에게 우선적으로 공급하도록 하기 위한 비상조치까지 취해주시였다.

뜻깊은 그날 일군들은 1970년대의 어느 가을날에 인민들에게 군밤, 군고구마를 팔아줄데 대해 간곡하게 교시하시면서 그 저장으로부터 보관, 판매에 이르기까지 친히 가르쳐주시던 어버이수령님의 뜻을 늘 가슴깊이 새기시며 그토록 마음쓰시는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충정의 세계가 안겨와 솟구치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위대한 장군님의 뜨거운 사랑은 이뿐만이 아니였다.

온 나라가 강행군을 하고있던 주체87(1998)년 5월 어느날에도 평양시 거리들에 고구마나 밤을 구워 파는것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고 하시며 역앞이나 네거리의 매점들에서 고구마와 밤을 구워 팔아주면 인민들이 좋아할것이라고, 아무리 사회가 발전하여도 이런 풍경은 있어야 한다고 하신 우리 장군님이시다.

수도시민들이 맛있고 영양가높은 군밤, 군고구마를 맛볼수 있도록 해주시고도 마음이 놓이지 않으시여 상한것이 있을세라 손수 밤알들을 쪼개가시며 세심히 보살펴주시던 어버이장군님의 다심한 사랑의 손길을 어찌 다 헤아릴수 있으랴.

조국의 안녕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최전연으로 가시던 전선길을 수도의 군밤, 군고구마풍경에로 이으시며 인민사랑의 숭고한 뜻을 더욱 깊이 새겨주시던 위대한 장군님의 그 은정을 잊지 못해 흰눈덮인 수도의 거리들에서는 오늘도 군밤, 군고구마향기가 사회주의향기로 풍기고있다.

인민의 행복을 위해 한평생을 바치신 어버이장군님의 뜨거운 사랑을 전하며,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커만가는 어머니당의 고마운 은정을 새겨주며.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