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9호에 실린 글

 

시 

 찬 가

 오 명 록

꿈에나 생각했을가

너와 나 철없던 소꿉시절

손잡고 뜀박질 즐겁던 논두렁길

무연한 벌판이던 송화지구에

이런 전변이 솟아날줄을

 

잠자리 잡던 굽이는 어딜가

들꽃을 꺾던 그 자리는

건설장에 세워놓은 조감도에서조차

찾아볼수 없는 우리 추억이구나

 

형체를 드러낸 초고층의 저 높은 곳

마치 구름우에 실린듯싶구나

생각만 해봐도 가슴설레인다

너와 나 따고싶던 하늘의 별도

우리 두손에 한웅큼 잡히겠지

 

그래 그 별은 우리 소원의 별

인민이 바라고 원한다며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기어이 따다

우리에게 안겨주신 저 하늘의 별

 

국가의 재부

근로대중의 창조적로동의 결과가

고스란히 근로자들

자신의 복리로 되게 하시려

그이 지새우신 밤은 얼마던가

그이 바치신 심혈은 얼마던가

 

멋이로구나

송신과 송화 이 지구를 꽉 채운

희한한 집집마다 반짝일 창문들

경애하는 그이를 총비서로 높이 모시고사는

무한한 행복과 기쁨

구슬처럼 반짝이는 우리들 눈빛

 

아, 감사에 젖은 그 눈빛들

김정은동지따라 이 세상 끝까지 가고갈

결사의 각오와 의지로 불타는

맹세의 눈빛들

신념의 눈빛들

 

머지않아 일떠설 이 거리에

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의 찬가로

끝없이 울려나올 로동당만세!

하늘땅을 뒤흔드는 우렁찬 환희로

세상을 또 한번 놀래우리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