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9호에 실린 글

 

 탄 원

변 정 욱

 

조국강산이 불속에 잠겼을 때

이 나라의 청춘들 용약 탄원해갔다

조국수호의 총검을 비껴들고 전선으로

억척같이 이어가는 자랑찬 청춘세대

 

조국을 찾아주고 새 삶을 안겨준

당과 수령을 위하여

그들은 나아갔다 불구름을 맞받아

청춘도 생명도 바쳐 전승을 안아왔다

 

전승세대의 그 넋을 이어

나서자란 정든 도시 정든 집을 뒤에 두고

어렵고 힘든 부문으로 탄원해가는

우리 시대 청춘 우리 당의 아들딸들

 

위대한 당의 구상 당의 결심을

자신의 꿈과 포부로 간직하고

전승세대의 고귀한 삶의 그 궤도를

억척같이 이어가는 자랑찬 청춘세대

 

어머니당이 부른 오늘의 전선

낯설은 먼 탄전으로 농촌으로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전구로

웃으며 떠나가는

청춘의 그 리상은 얼마나 숭고한것이냐

 

나는 믿는다

오늘은 축하의 꽃목걸이 걸었어도

래일은 조국이 안겨주는 위훈의 금별이 

그들의 앞가슴에 번쩍일것을

 

아, 위대한 우리 당이 키워낸

이 세상 가장 참되고 아름다운 청춘들 

그들이 받들어 내 조국은 강대하다

그들이 있어 우리의 앞날은 창창하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