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2호에 실린 글

 

가사

고향집창문가

홍진향

 

그리운 고향집창문가 그려보니

어머니가 생각나 눈물이 납니다

첫새벽 창가에 남먼저 어리고

한밤에도 자식위해 불을 끄지 못하시던

아 못 잊을 그 모습 어려옵니다

 

커가는 마음에 큰뜻 심어주시며

불러주던 노래소리 창가에 흐릅니다

내 가는 앞길 한걸음도 놓칠세라

저물도록 문기대여 살펴주던 어머니

아 못 잊을 그 모습 어려옵니다

 

어머니눈물보다 뜨거운것 없고

어머니의 사랑보다 깊은것 없습니다

괴로움은 마음속 깊은 곳에 묻어두고

장한 자식 뒤에서 남몰래 보살피는

아 못 잊을 그 모습 어려옵니다

 

(만경대구역종합식료상점 로동자)

고향집창문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