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3호에 실린 글

 

나무와 애국

김덕선

 

뜻깊은 식수절의 하루

해는 저 산너머에 기울었건만

아직도 산을 못 떠나고

새로 옮긴 나무모에 물을 주는

저 청년은 누구

 

다들 나무 심고 산을 내리고

인제는 어둠이 깃들었건만

나무들에 벋침대도 세워주며

구슬땀 바쳐가는 그는

아마 산림감독원인가봐

 

그에게 다가서니

그가 오히려 날보고

산림감독원인가 하네

하지만 나무모 하나라도

더 심고 애지중지 가꾸고싶은 그 마음

산판에 뜨는 저 별들도 다 아는가봐

 

우리 수령님들의 고귀한 뜻으로

내 조국강산이 더 아름다와지라고

날마다 가꾸고 또 가꾸어가는

편제없는 산림감독원이 그대 아닌가

 

즐거운 퇴근길을

자주 이 산길에 이어놓고

푸른 숲 가꿔가는

훌륭한 청년의 그 얼굴

어둠속에서 잘 보이지 않네

 

아, 그 마음 뿌리처럼

사람들 보지 못해도

그 진정은

원수님 아름답게 가꿔가시는

이 땅 이 강산에

뚜렷이 자래우네

애국이라는 크나큰 거목을!

 

나무와 애국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