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3호에 실린 글

 

가사

나의 사랑 정다운 모교여

최명일

 

찬이슬 흐르던 초소의 새벽에도

무쇠주먹 벼리던 훈련의 쉴참에도

눈가에 조용히 담아보았어라

열정에 끓던 스승의 그 모습을

아 모교여 정다운 모교여

너는 조국과 잇닿은 나의 사랑이여라

 

경쟁열풍 흐르던 배움의 나날에도

정열로 불타던 탐구의 그밤에도

가슴에 소중히 안아보았어라

품들여 가꾸던 무성한 잣나무를

아 모교여 정다운 모교여

너는 래일로 떠밀어준 나의 사랑이여라

 

우리 당 불러준 보람찬 일터에서도

찬바람 불어치는 벼랑길 막아서도

언제나 그 언제나 잊지 않으리

위훈의 별 달고 너의 문 열리라

아 모교여 정다운 모교여

너는 언제나 새힘을 준 나의 사랑이여라

 

(은정구역 효성초급중학교 교원)

나의 사랑 정다운 모교여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