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5호에 실린 글

 

벽시

순회길

박은심

 

몇십보

눈을 감아도 선히 보이고

몇분이면 가닿을 너무나도 짧은

방직공 내 걷는 순회길

 

하루에도 수백번

낮에 밤을 이어

교대와 교대를 이어

돌고도는 방직공의 순회길

 

조국의 부강번영 그 길은 하나

인민생활향상의 지름길

내 걷는 순회길에 잇닿아있기에

 

이 길을 몇바퀴 돌고돌아도

순간도 멈출수 없는 길이다

새로운 승리를 앞당기는 길이다

 

(김정숙평양방직공장 로동자)

순회길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