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12호에 실린 글

 

기수가 되리

 

내 힘껏 운전조종간을 당기니

거대한 동체를 흔들며

쿵 내 손에 실려오는 기관차의 무게

조국의 크나큰 이 무게

 

순간 벅차오른다 이 가슴

레루를 박차며 달려가는 나의 기관차

마치도 대지가 그대로 끌려오는듯

지구가 통채로 움직이는듯

 

전진하는 조국의 기수가 되라고

우리 로동계급이 만든 첫 전기기관차에

수령님 그리도 대견하시여

몸소 이름지어주신 《붉은기-1》호

 

승리와 영광의 년대를 이어

백두의 붉은기를 힘차게 나붓기며

새 세대의 사명 깨우쳐주는

전기기관차의 기적소리여

 

질풍처럼 달리자 나의 기관차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힘차게 밀어제끼며

세멘트와 철강재

차판마다 가득히 물동을 싣고

비약하는 내 조국의 숨결

이 가슴에 한껏 안으며

 

아, 끝없이 뻗어간 은빛레루

우리 원수님 가리키는

사회주의강국건설의 활로를 따라

폭풍쳐달리고 또 달리자

 

기수가 되리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