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아동문학》 주체111(2022)년 제8호에 실린 글

 

동시 

 우리의 앞날이래요 

권금식

 

야참 웃음이 나요

유치원 내 동생

엉터리그림을 척 내밀며

어깨 으쓱 뽐을 내겠지

 

끝간데없이 펼쳐진

누런 밀보리바다우로

멋쟁이 종합수확기들

씽씽 달리는데

 

아이참 이걸 봐요

수확기 한끝에선

새하얀 밀빵이 뚤렁뚤렁

떨어지는 그림

 

하하 엉터리라 놀려줬더니

내 동생은 꿈이 아니래요

날마다 풍성해질 우리 생활

우리 앞날이래요

 

아버지원수님의 사랑속에

맛있는 소젖이랑 빵이랑

냠냠 먹는 꽃봉오리모습들도

모두모두 보여오는 그림이래요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