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아동문학》 주체111(2022)년 제9호에 실린 글

 

동시 

 조선의 꽃

변혜영

 

산과 들에 피여난 고운 꽃들이

저마끔 입열고 아름다움 뽐낼 때

푸른 잎 정히 펼친 나무가지에

눈부시게 피여난 하얀 목란꽃

 

금수강산 내 나라에 뿌리내리여

티없이 하얗고 향기로운 꽃

제모습 흔들며 뽐내지 않아도

온갖 꽃들 우러르는 제일 고운 꽃

 

아름답고 슬기롭고 굳세인 기상

송이송이 꽃잎마다 어리여있고

꽃향기에 담겨있는 조선의 꽃

김일성대원수님 찾아주신 꽃

 

울긋불긋 꽃들은 많고많아도

보는 사람 누구나 눈길 모으고

발걸음 멈추는 내 나라의 자랑

사랑하며 가꾸어갈 내 나라 국화

 

더 활짝 피여라 향기풍겨라

밝고밝은 우리 웃음 꽃송이되여

따르는 우리 맘 꽃향기되여

강성조선 우리 나라 빛내여가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3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