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2502건
고은성 미국 LA 자유기고가   2021-06-06
세상을 둘러보면 불 지른 놈이 불이야 하고 도둑이 도둑이야 고아대는 말그대로 주객과 흑백이 전도되는 아연실색할 일들과 죄 지은 놈 역성들기와 같은 기막힌 희비극들이 비일비재합니다.
멀리 돌이켜 볼 필요도 없이 일전에 ‘화이트리스트’라는 흉기로 한국에 불의의 엄습을 가했던 일본이 얼마전 도쿄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에 이웃 집의 ‘독도’가 제 물건이라고 뻐젓이 광고해버렸어요.
이러한 사실을 대충 봐도 이건 내 물건이다, 뭐 이런 뜻으로 해석되죠. 삼척동자도 발끈할 이러한 현실 앞에 당연히 화가 동한 한국은 파렴치한 짓이라며 당장 사죄하라고 항의를 들이댔습니다.
그런데 가관은 지도상에서 ‘독도’를 훔친 일본의 대꾸가 도리어 악센트가 더 강한 거예요.
‘억지 주장은 받아 들일 수 없다’, ‘어이 없다’…
이렇게 앙앙불락하며 끝이 보이지 않는 개와 고양이의 연장전으로 넘어가자 대양건너의 악명 높은 고리대업가인 미국이 이들의 싸움을 중재해 나섰습니다. 더 두고 보다가는 둘을 이용해 이자를 갑절 불구려던 초기의 기획이 수포로 되돌아갈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오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기간에 3자회담을 별도로 마련할테니 조속히 절충안을 찾자고 위협 절반 회유 절반하며 이들을 달래고 있습니다. 한편으론 피해자인 한국이 먼저 양보하라고 은근히 눈기압을 주면서 말입니다.
그래서일까요, 다소나마 ‘전의’를 내뿜던 한국이 미국의 외압과 일본의 당당한 파렴치에 기가 꺾였는지 제편에서 먼저 관계개선을 읊으며 고개를 수그리고 있습니다. ‘한미일’이라는 이 요상한 업계에서는 억지가 더 통하는 판이니 수평보다 수직의 논리가 절대적이고 공정보다는 강압의 법칙이 우선인가 봅니다.
격담에 한번 뽑았던 검을 다시 내리는 짓은 비굴한 자들만이 한다고 했어요.
작금의 한국은 이 말 속에 자신을 한번 단단히 비춰봐야 할 것 같네요.
전병사 남반부 육군   2021-06-02
조국과 인민을 끝없이 사랑하는 북녘 병사들의 진실한 마음이 와닿는 노래입니다. 우리도 외세가 아니라 북의 형제들과 한전호에서 조국을 함께 지키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시민 서울시 화가   2021-06-02
절세위인들의 자애로운 손길아래 평양의 거리는 그야말로 아름답고 향기로운 공원속의 도시입니다.
대기오염으로 맑은날 하루없고 마구잡이 도시설계로 록지림이 사라진 서울과는 너무나도 대조적입니다.
첨단화 초소 기술공   2021-05-31
바람도 불고 비도 부술부술 오고 날씨도 안좋은데 농장원들이 수고가 많습니다.
농장벌의 기계자동화 수준을 더 높이는게 여러모로 농장원들의 편의에 유리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김종태 경기도 조직가   2021-05-31
천리마 시대 첫 전기기관차 붉은기의 자체생산은 근로 인민대중이 자신의 힘을 믿고 수령님의 과업을 관철할때 불가능이란 없다는 걸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마음 충청도 농민   2021-05-30
벼꽃에 등장하는 선동원과 농장원들의 모습이 정말 감동입니다. 모든이들의 앞장에서 일도 많이 하며 진심으로 도와주고 이끌어주는 이름다운 인간미에 정이가고 이웃집 아주머니처럼 다감다정합니다.
현대적이면서도 소박하고 깨끗한 사회주의 문화 농촌의 전변된 마을풍경 또한 한폭의 그림같고 선동원이란 어떤 사람이어야 하나 하는 표상을 주는 훌륭한 작품입니다.
알곡생산증대로 사회주의 우리집을 지키려는 농장원들의 아글타글 애쓰는 모습에서 올해 알곡생산에서 대풍년을 안아올것임을 확신합니다.
Yun Xiao 中国 学生   2021-05-30
日本是纯粹的坏种,必须从地球上消失

고은성 미국 LA 자유기고가   2021-05-28
3자의 눈으로 읽는 '우도할계'
가령 누가 대포를 쏘아 참새를 잡고 범으로 쥐잡이를 하겠단다면 사람들은 아마도 허거프게 웃고 말 것이다.
헌데 희극은 사물의 격식을 무시하는 어처구니 없는 행위들이 우리 주위서 너무도 심상하게 벌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요즘 한국에서 커다란 화두로 되고 있는 '공수처1호 사건'이 바로 생동한 방증이다. 이 사건을 둘러싸고 공수처를 향한 각계의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한 여성 정치인의 일갈이 무척 기억에 남는다.
'우도할계, 소 잡는 칼을 닭 잡는 데 쓴다.'
정치다툼질에 별 관심 없는 제3자인 나조차 십분 공감이 가는 말이다.
아다시피 공수처로 말하면 고위공직자들에 대한 권력형 비리나 판검사들의 비위를 파헤칠 것을 염원하는 국민의 바램 속에 어렵사리 태어난 조직이다.
때문에 모두가 공수처1호 사건으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 나경원 전 의원 등의 권력형 범죄 의혹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었다. 그런데 공수처는 황당하게도 출범후 97일만의 첫 수사대상으로 전교조출신 해직교원 5명을 단독결재로 특별 채용하였다는 의혹 하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정조준하고 강제압수 수색에 돌입했다.
그야말로 교육감이라는 만만한 '닭'을 향해 공수처의 '소'잡이용 칼날을 마구 휘두르는, 우도할계의 실감이 나는 대목이다. 워낙에 교육감이라면 3급이상 고위공직자들중 말직에 속하는 위치로서 그에 대한 특별채용 의혹수사라는 것 역시 공수처의 특수한 업무상에 준해볼 때 심히 부차적 사안이다. 더욱이 공수처 앞에는 시급히 진실을 밝혀야 할 중대범죄 현안들이 산적되어 있는 상황 아닌가. 또 구태여 선후차를 논한대도 큰 사건부터 해결하는 것이 정석일테고.
그럼에도 공수처는 민의와 순리조차 거스르며 권력형 게이트들에 대한 수사를 의도적으로 외면하면서 지지부진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누구의 시점으로 보든 간에 이러한 사실은 전형적인 눈치보기수사, 봐주기수사라는 평가를 피할 수 없다. 달리 말해 이른바 '검찰 위 검찰'이라는 공수처 역시 적폐청산, 검찰개혁 앞에선 자율 역행하는 검찰과 한속임을 입증할 뿐이다.
결국 우도할계로 특징 지어지는 이번 조희연 교육감 사건은 공수처라는 또 다른 기득권세력의 자화상으로 봐야 옳을 듯 하다.
모내기 해외 농민   2021-05-27
올해는 농장벌마다에 태풍이나 가물피해가 없이 대풍년이 들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모내기 해외 농민   2021-05-27
농업근로자들이 바쳐가는 성실한 노력과 낭만적인 희열이 전해지는것 같습니다. 제발 올해는 태풍해일 피해가 없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이성림 가정    2021-05-23
태양빛, 열에네르기를 리용하는 모든 단위가 생산된 전기로 마음데로 쓰고 국가 전력망에 보내준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자랑스럽습니다.
은주 초소 일군   2021-05-21
확대경으로 본 강사선생의 해설이 정곡을 찌르며 민심을 잘 반영했다고 생각합니다. 리해하기도 쉽고요. 간단명료하게 요약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유모아로 비낀 남조선 선거풍조와 같은 시사비평을 많이 올려주십시요
Jerry CA Roofer   2021-05-21
후렴구가 있는 노래가 있다: 《장군님은 조선의 혁명, 우리의 생명》.
음악마당에 올려주실 수 있나요?
이은주 재미동포 시청자   2021-05-20
파쇼폭압으로 정의와 진리를 말살하는 국힘당 보수적폐세력을 청산하자.
제2의 광주사태로 남조선을 피바다로 만들려는 국힘당것들에게 철퇴를 내리자.
영생 바다 무역   2021-05-20
대각봉선원들의 영웅적인 최후는 무엇을 말해주는가. 최후의 순간에도 조국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과 변하지 않는 수령옹위의 혁명정신입니다.
이은주 구역 전도   2021-05-19
땅을 지키고 귀중히 여겨야 합니다. 남녘땅 절반을 가로타고 앉은 미국강점군을 아메리카 땅으로 돌려보내고 남조선 인민들도 자신들의 땅을 찾고 땅의 주인이 되어 살아야 합니다.
이은주 구역 선교   2021-05-19
접시토지문서에 담긴 계급적 원쑤들의 착취적 본성을 잊지말고 악독한 지주, 자본가를 반대하여 끝까지 투쟁해야 합니다.
리순룍    2021-05-18
텔레비죤 잘 봤습니다. 이런 영상을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은주 영업   2021-05-18
온갖 침략광기로 미쳐날뛰는 왜나라 섬족속들이 다시 솟구쳐 오르지 못하게 왜놈패당분자들을 뿌리채 들어내 갈아버려야 한다.
xxcsu37 北京 工人   2021-05-17
正义虽然会迟到,但永远不会缺席!

[관리자번역]
제목: 막나가는 왜나라
내용: 정의는 비록 뒤늦게 올수 있어도 언젠가는 꼭 올것이다!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