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월 14일 로동신문

 

전세대들의 투쟁정신, 투쟁기풍으로

 

이 땅 그 어디에 들려보아도, 그 누구를 만나보아도 그 어떤 격난이 우리의 앞길을 막아선다 해도 완강한 공격정신으로 승리의 령마루를 향하여 굴함없이 돌진해나갈 신념의 맹세를 들을수 있다.

력사가 일찌기 알지 못하는 장기적인 가혹한 환경속에서 자체의 힘으로 살아가는 법, 적과 난관을 이기는 법, 자기의 존엄과 권리를 지키는 법을 배운 우리 인민이기에 허리띠를 졸라매더라도 기어이 자력부강, 자력번영하여 나라의 존엄을 지키고 제국주의를 타승하겠다는 억센 혁명신념으로 심장을 끓이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주체조선의 건국과 발전행로에 빛나는 영웅적투쟁과 집단적혁신의 전통을 이어 혁명의 최후승리를 이룩할 때까지 계속혁신, 계속전진해나가야 합니다.》

전세대들의 투쟁정신, 투쟁기풍, 이는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그 무엇과도 바꿀수 없는 귀중한 정신적재부이다. 력사에 류례없는 고난과 시련을 헤치며 이 땅우에 우리 식 사회주의를 일떠세우고 빛내여온 전세대들의 불굴의 신념과 고귀한 자욱은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을 새로운 기적과 위훈에로 떠미는 힘있는 추동력으로 되고있다.

언제인가 김정숙평양방직공장에 새로 꾸린 가방용천생산공정을 돌아보시던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공장에 꾸려진 가방용천생산공정은 완전히 국산화된 생산공정, 당에서 바라는 우리 식 생산공정이라고 못내 만족해하시였다.

이윽하여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오늘 우리의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동무는 천리마를 탔는가라는 물음에 대답하며 기적과 위훈을 떨친 전세대들의 투쟁정신, 투쟁기풍을 이어받아야 한다는데 대하여 강조하시였다.

그날에 하신 절세위인의 뜻깊은 말씀을 되새길수록 우리 혁명의 년대마다에서 높이 발휘된 우리 인민의 영웅적투쟁정신과 투쟁기풍이 뜨겁게 어리여온다.

정녕 어찌 잊을수 있으랴.

천리마운동의 불길속에 소극과 보수를 불사르며 우리의 힘, 우리의 기술로 우리 식의 자립적민족경제토대를 마련한 전세대들의 모습을.

단 35일만에 《천리마》호뜨락또르를 만들어낸 기양의 로동계급, 40일만에 《승리-58》형화물자동차를 만들어낸 덕천의 로동계급, 몇년이 걸려야 한다던 해주-하성철길공사를 75일동안에 끝낸 건설자들…

천리마시대의 그 정신, 그 기백을 이어 고난의 행군, 강행군시기에도 우리 인민들은 자기 가정보다 나라를 먼저 생각하며 기대를 돌리고 전야를 가꾸었으며 허리띠를 조이면서도 부흥할 내 조국의 만년토대를 다져놓았다.

우리 혁명의 년대마다 불굴의 신념과 영웅적투쟁으로 당과 수령을 충직하게 받든 전세대들의 투쟁정신, 투쟁기풍이 이 땅우에 그대로 맥박치게 하여 우리의 힘과 기술로 온 세상이 부러워하는 강국을 일떠세우시려는것이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이다.

전세대들이 발휘한 그 정신, 그 기백으로 돌진할 때 그 어떤 시련과 난관도 짓부시며 력사에 전무후무한 신화를 끊임없이 창조창출해낼수 있다는 확신을 안고 새해의 력사적진군길에 용약 떨쳐나선 우리 인민이다.

전세대들의 투쟁정신, 투쟁기풍을 이어받아 오늘의 정면돌파전에서 주체조선의 위력을 만천하에 힘있게 과시해갈 우리 인민의 혁명적기세는 하늘을 찌를듯 높다.

 

고철명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