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2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끝내 위성정당으로 유권자 우롱하는 <자유한국당>》

 

지난 4일 남조선언론《경향신문》이 《국회의원선거》에서 비례대표의석을 확보하기 위해 끝끝내 위성정당을 조작한 《자유한국당》의 비렬한 망동을 폭로규탄하는 사설을 실었다.

사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자유한국당》이 《4. 15 총선》의 비례대표위성정당으로 만드는 《미래한국당》 대표로 4선의 《원조친박》 한선교의원을 락점했다. 그는 지난달 2일 탄핵된 박근혜에게 《정말 죄송하다. 용서해달라.》고 눈물을 흘리며 《총선》불출마를 선언했다.

정치를 접었다가 한달만에 황교안대표의 권유를 받고 다시 《총선》에 뛰여든것이다. 20일전 《중앙선관위(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사용금지통보를 받은 《비례한국당》명칭에서 《비례》만 《미래》로 바꾸고 끝내 유권자를 우롱하는 위성정당을 강행하는 셈이다.

한의원은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만 내고 <자유한국당>은 비례대표를 안낼것》이라며 《모(母)정당인 <자유한국당> 황대표나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입김이 작용하지 못하는 비례대표공천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래한국당》창당에는 5명정도의 《자유한국당》 현역의원이 참여할것이라고 했다. 위성정당창당은 소속의원이 5명일 경우 5억원정도가 지급될 《중앙선관위》의 분기보조금지급일(15일)전에 속도를 내는것일수 있다. 당안팎에선 《총선》후보등록 마감일인 내달 27일까지 불출마 현역의원다수가 당적을 옮겨 《미래한국당》비례기호도 2번으로 앞당길거란 얘기가 뒤따른다. 사실상 하나의 정당이 《선거법》, 《정당법》상의 이중혜택을 받으면서 《총선》전 《분업》, 《선거》후 《합당》이라는 씨나리오를 짠것이다. 정치를 희화화한다는 지탄을 피할 길이 없다.

위성정당은 《정당의 목적, 조직, 활동이 민주적이여야 한다.》는 《헌법》 8조 2항, 《정당은 국민의 정치적의사형성을 목적으로 한 자발적조직》이라는 《정당법》을 빈껍데기로 만드는 발상이다. 위성정당 모태격인 《비례한국당》은 창당준비위원회 대표를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 부인이 맡고, 소재지를 《자유한국당》당사에 두고, 창당자금은 당직자들이 조달했다. 말그대로 《자유한국당》을 《모(母)정당》으로 삼고 새로 도입된 《준련동형비례대표》 30석만 겨냥한 《꼼수정당》이 태동하는 셈이다.

한의원이 《비례대표선출전권을 부여받았다.》고 한것도 다분히 위성정당관여나 《선거》운동을 금지한 《선거법》을 의식한 것일테다. 편법, 반칙이라는 손가락질을 감수하고 알음알음 《선거》를 치르겠다고 예고한 셈이다.

《중앙선관위》도 민의를 외곡하고 《선거개혁》을 비웃는 위성정당에 엄격한 법의 자대를 적용해야 한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