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3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해괴한 정치만화를 연출한 장본인은

 

요즘 남조선의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이 놀아대는 꼴이 참 가관이다. 이자들이 다가오는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진보민주진영의 비례정당들과 그에 합류해나서는 여당에 대해 《위선과 후안무치의 극치》, 《전형적인 불법정당》, 《위장정당》이라고 악의에 차서 헐뜯어대고있는 사실만 봐도 그렇다.

한마디로 말한다면 그야말로 겨 묻은 개 재 묻은 개 흉보는 격이다.

사실 이번 《국회》의원선거에서 비례의석을 한석이라도 더 차지할 심산밑에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까지 만들어내며 민심을 기만우롱한 장본인은 다름아닌 《미래통합당》패거리들이다.

《미래통합당》패거리들의 위성정당창당놀음으로 지금 《국회》의원선거를 앞둔 남조선정치판은 그야말로 수라장으로 변하였다. 《금빠찌》를 달기 위해 온갖 어중이떠중이들이 선거판에 너도나도 뛰여드는가 하면 《비례대표》의석수를 노리고 별의별 해괴한 명칭을 단 정당들이 장마철 탁류처럼 마구 쏟아져나오고있다. 

선거마당을 이런 한심한 꼴로 만들어놓고도 《미래통합당》것들이 《불법정당》, 《위장정당》이라고 남을 흉보며 헐뜯고있으니 보수패당이야말로 인면수심의 무리들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지금 남조선여론은 보수패당이 집권여당의 비례정당창당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하며 집요하게 공격하는것은 저들에게 쏠리는 비난을 여당쪽으로 돌려세워 이번 총선》에서 어떻게 하나 1당이 되여보려는 흉심에 의한것이라고 일치하게 평하고있다.

아마 세계정치사의 그 어느 갈피에도 저들의 권력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선거판을 완전히 수라장으로 만드는 보수패당과 같은 정치협잡군들은 찾아보기 힘들것이다.

남조선 각계층이 해괴한 정치만화가 련일 펼쳐지고있는 이번 총선》마당을 놓고 더럽고 추한 정치판이라고 하면서 너도나도 침을 뱉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죄는 지은데로 가기 마련이다. 보수패당이 권력욕에 사로잡혀 자기의 추악한 정체를 가리우려고 아무리 요사를 떨어도 분노한 민심의 징벌을 절대로 피할수 없을것이다. 

최 진 향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