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3월 25일 《우리 민족끼리》

 

《윤석열총장 장모사건, 검찰 제대로 수사하고있나》

 

지난 19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검찰이 윤석열검찰총장의 장모가 문서위조를 한 사건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한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윤석열검찰총장 장모의 사문서위조진정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벌리고있다.

2018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시절 《국정감사》와 지난해 인사청문회에서도 질문이 있었으나 윤석열의 강력한 부인으로 그냥 넘어갔던 사안이다.

최근 《문화방송》의 탐사보도프로그람 《스트레이트》가 최씨를 만나는 등 이 사건을 추가취재하면서 의혹이 증폭되였다.

검찰이 윤석열을 의식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거나 윤석열이 영향을 끼친게 아니냐는 문제제기다.

검찰수사가 진행중이여서 서뿔리 예단할 단계는 아니다.

그러나 보도내용을 보면 검찰이 그동안 관련사건을 제대로 수사해왔는지 의문이 제기되는것은 사실이다.

현직 검찰총장의 가족이 련루된 사건인것만큼 한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지금까지 나온 보도와 《한겨레》취재를 종합해보면 최씨와 관련한 분쟁은 한두건이 아니다.

잔고증명서, 약정서, 주주명부 등 문서위조론난이 빚어진 사건만 줄잡아 4건이다.

이 가운데 의정부지방검찰청이 잔고증명서 위조의혹사건수사에 들어가 18일 최씨를 소환한것으로 알려졌다.

최씨가 2013년 동업자 안씨와 리익을 나누기로 약속하고 경기도 성남시 도촌동땅을 공동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원대 통장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고 한다.

증명서가 위조된 사실은 법정증언 등을 통해서도 확인되고있다.

문제는 위조한 김씨가 증명서의 발행처로 되여있는 ㅅ금융사 관계사의 리사출신으로 윤석열의 부인 김씨회사의 임원이란 점이다.

부인 김씨도 위조정황을 알고있었던게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리유다.

지난해 9월 법무, 검찰개혁위원회에 진정서가 접수되여 10월 대검찰청을 통해 의정부지방검찰청에 배당되였으나 검찰은 적극 수사를 하지 않다가 《문화방송》보도가 나오자 뒤늦게 관련자를 부르는 등 조사를 서두르고있다고 한다.

이런 점때문에 세간에선 검사 수십명을 투입해 강도높게 조사를 벌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일가수사와 비교하기도 한다.

사문서위조혐의 공소시효가 7년이여서 오는 4월 1일까지 불과 2주 남짓이 남아있다.

과연 이런 수사의지로 현직 검찰총장 가족관련사건을 제대로 파헤칠수 있을지 온 국민이 지켜보고있다.

검찰스스로 잘 판단해보기 바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