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5월 23일 《로동신문》

 

도, 시, 군들에서 지방공업을 발전시켜 인민생활향상에 이바지하자

 

건재생산을 활성화하여 덕을 보고있는 강원도

 

오늘 지방건재공업을 발전시키는것은 날로 늘어나는 건재에 대한 질량적수요를 원만히 보장하기 위한 중요한 방도의 하나이다.

이렇게 놓고볼 때 건재생산을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을 전망성있게 내밀어 그 덕을 보고있는 강원도의 경험이 주목된다.

현재 도에서는 세멘트와 벽돌, 타일뿐아니라 인공잔디와 열선반사유리, 외장재 등 다종다양한 건재를 자체로 생산하여 지방건설에 적극 리용하고있다.

그 비결은 어디에 있는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남에게 의존하지 않고 자체로 살아나가려는 강한 정신력과 그 어떤 불리한 조건과 환경속에서도 기적을 창조하는 과학기술력, 이것이 자강력의 정수입니다.》

강원도라고 하여 다른 도보다 건재생산에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있는것은 결코 아니다. 때문에 이곳 일군들은 건재생산을 활성화하기 위한 출로를 과학기술에서 찾고 사업을 혁신적으로 전개해나갔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도의 과학기술력량은 다른 도들에 비해 미약하였다. 하여 도일군들은 인재들을 한명한명 찾아내면서 도과학기술위원회의 진영을 강화하고 3대혁명소조원들과의 사업을 짜고드는 한편 제기되는 기술적문제들을 풀어나갔다.

도에서 열선반사유리생산공정을 꾸릴 때였다.

도일군들은 열선반사유리에 대한 기술적파악이 부족한 조건에서 도과학기술위원회일군들과 3대혁명소조원들로 연구도입조를 무어주고 사업조건을 우선적으로 보장해주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 밤을 밝히며 새로운 착상의 실마리도 튕겨주고 실패가 거듭될 때에는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면서 성공에로 떠밀어주었다.

이 과정에 합리적인 기술혁신안들을 창안도입하여 열선반사유리생산공정을 꾸리게 되였다.

지방건설에 필요한 세멘트를 자체로 해결하기 위한 룡담세멘트공장의 생산활성화문제도 마찬가지였다.

도에서는 세멘트생산을 추켜세우기 위해 규산염공학에 조예가 깊은 기술인재를 공장일군으로 배치하는것과 함께 기술자, 기능공들의 창조적지혜를 발동하는 사업을 방법론있게 짜고들었다. 공장에서 소성로대보수를 성과적으로 진행하고 발열량이 낮은 석탄을 리용하고있는것 등은 도일군들이 기술혁신사업을 적극 떠밀어주었기때문이였다.

지방건재생산을 활성화한 다른 하나의 비결은 철저히 자체의 원료원천에 의거한데 있다.

지방건재공업은 자체의 원료원천에 의거할 때만이 생산활성화는 물론 지속적인 발전을 이룩할수 있다.

안변요업공장이 그 실례로 되고있다.

몇해전까지만 하여도 이 공장은 여러가지 조건으로 타일생산에서 애로를 느끼고있었다. 원인은 원료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데 있었다.

타일생산에는 점토와 장석, 규석을 비롯한 여러가지 원료가 들어가는데 그중에서 기본원료인 점토가 도에는 없어 다른 곳에서 가져다쓰군 하였다.

도에서는 자기 지방에 흔한 대용원료를 찾아 점토를 대신하기 위한 사업에 많은 품을 들이였다. 원료배합비률을 어떻게 정하겠는가 하는 기술적문제가 나섰을 때 일군들과 기술자들은 자기것에 의거하지 않는 생산장성이란 있을수 없다는 립장에서 탐구의 낮과 밤을 이어가며 끝끝내 완성하였다. 타일소성에서 제기되던 기술적문제도 도의 실정에 맞게 합리적으로 풀어나감으로써 공장에서는 생산을 정상화하여 건설대상들에 필요한 타일을 원만히 보장할수 있었다.

최근년간 도에서 도양묘장과 매봉산샘물공장, 도수산사업소, 도양로원을 비롯하여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 이바지하는 건축물들을 련이어 일떠세울수 있은것은 자체의 건재생산기지들을 그쯘히 꾸려놓은 결과이다.

지난해에 있은 각 도건재전시회-2019에서 강원도가 1등을 하게 된것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

건재생산에서 성과를 거두고있는 강원도의 경험은 과학기술과 자기 지방의 원료원천에 의거하여 걸린 문제를 풀어나간다면 지방건설에 필요한 건재를 얼마든지 자급자족할수 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특파기자 홍성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