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6월 30일 《우리 민족끼리》

 

주체는 우리 혁명의 영원한 진로

 

어느덧 90년이라는 오랜 세월이 흘렀다.

그러나 지금도 저 멀리 카륜의 수수한 진명학교 교실에서 공청 및 반제청년동맹 지도간부회의를 여시고 조선혁명의 영원한 진로를 밝혀주시던 10대의 청년지도자의 열정에 넘친 음성이 우리의 귀전에 들려오는것만 같다.

그날의 위대한 진리가 장구한 세월의 언덕을 넘어 오늘도 우리 인민을 위대한 창조와 투쟁에로 더욱 힘차게 고무추동하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일성동지께서는 위대한 주체사상을 창시하여 주체혁명의 새시대를 개척하시고 주체사상을 구현하여 여러 단계의 사회혁명을 빛나는 승리에로 이끄시였으며 혁명과 건설의 모든 분야에서 불멸의 업적을 쌓으시였다.》

옳은 사상에 의하여 지도되는 혁명투쟁만이 실패와 우여곡절을 모르고 오직 곧바른 승리의 한길로만 전진할수 있다는것은 력사의 진리이다.

일찌기 혁명투쟁에 나서신 첫 시기에 벌써 민족의 운명을 구원하고 민족해방투쟁을 승리에로 이끌려면 새로운 지도사상이 있어야 한다는것을 깊이 절감하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때를 추억하시면서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 나는 투쟁의 나날에 심어지고 옥중에서 무르익힌 그 사상과 립장을 《조선혁명의 진로》라는 이름으로 발표하였을뿐이다, 그것이 곧 우리 혁명의 로선으로 되고 지도사상으로 되였다라고 쓰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19(1930)년 6월 30일에 열린 카륜회의에서 《조선혁명의 진로》라는 력사적인 보고를 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보고에서 조선혁명의 성격과 동력, 대상과 기본임무를 명확히 규정하시고 조선혁명의 주인은 조선인민이며 조선혁명은 어디까지나 조선인민자체의 힘으로, 우리 나라의 실정에 맞게 수행하여야 한다는 확고한 립장과 태도를 가지는것이 중요하다고 엄숙히 천명하시였다.

조선혁명의 주인은 조선인민이며 조선혁명은 어디까지나 조선인민자체의 힘으로, 우리 나라의 실정에 맞게!

위대한 수령님의 력사적인 보고는 혁명과 건설의 주인은 인민대중이며 혁명과 건설을 추동하는 힘도 인민대중에게 있다는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의 창시를 선포한 위대한 선언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적인 혁명로선을 구상하시면서 특히 무장투쟁문제를 두고 참으로 많은 생각을 하시였다.

일본제국주의를 타도한다는것은 곧 세계적으로 공인된 일본의 군사력과 광신적인 《황도정신》을 타승하고 《명치유신》후 신흥일본이 근 70년동안 이룩해놓은 모든 인적, 물적, 재정적력량과의 소모전에서 승리자가 된다는것을 의미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믿으신것은 정의의 위업은 반드시 승리한다는 진리였으며 2천만 조선인민의 힘이였다.

2천만의 조선인민을 잘 훈련시켜 도처에서 들고일어나 일제침략자들과 싸우면 나라를 독립시킬수 있다. 바로 이것이 그때 위대한 수령님의 확고한 결심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밝혀주신 주체적인 로선과 방침들은 조선혁명의 유일하게 옳은 방침들이였으며 우리 인민의 투쟁의 앞길을 밝혀준 혁명의 등대였다.

사대와 교조, 혼란과 좌절로 얼룩진 우리 인민의 민족해방투쟁사에 종지부를 찍으시고 참다운 혁명의 대강을 밝혀주신 위대한 수령님,

세계의 그 어느 위인사를 보아도 위대한 수령님처럼 10대에 한 나라, 한 민족이 나갈 길을 명시한 그런 위인은 없다.

주체사상의 창시와 조선혁명의 진로가 선포된 회의, 바로 여기에 우리 혁명과 인류사에서 차지하는 카륜회의의 지위와 력사적의의가 있다.

오늘 우리 인민은 주체의 기치를 높이 드시고 우리 혁명을 승리와 영광의 한길로 이끄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 최대의 영광과 감사를 삼가 드리고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사상과 령도를 그대로 이으시여 주체조선의 존엄을 만방에 떨쳐가시며 사회주의강국건설을 백승의 한길로 이끄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우러르며 우리 인민은 주체혁명위업의 승리를 확신하고있다.

예나 지금이나 조선혁명의 진로는 변함없으며 조선은 영원히 주체의 항로를 따라 힘차게 전진해나갈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