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7월 13일 《통일신보》

 

검찰개혁은 남녘민심의 요구

 

남조선에서 법무부와 검찰사이에 검찰수사지휘권문제를 놓고 갈등과 대립이 격화되고있다고 한다.

여기에 여야세력들이 끼여들어 남조선정국은 소란스럽기 그지없다고 한다.

검찰과 보수언론사이의 유착사건을 둘러싸고 벌어진 법무부와 검찰사이의 알륵과 갈등을 놓고 남조선인민들은 정치검찰의 철페, 검찰개혁의 목소리를 더욱 높이고있다고 한다.

알려진바와 같이 남조선에서 검찰은 보수세력들의 하수인이 되여 독재통치를 뒤받침하고 민주개혁세력들을 탄압하는데 앞장선것으로 하여 《파쑈독재권력의 둘러리》,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을 쓰고 인민들로부터 증오와 규탄의 대상으로 되여왔다.

박근혜보수《정권》시기 검찰이 정보원선거개입사건과 《세월》호침몰사건, 성완종사건 등에 대한 짜맞추기수사, 축소은페수사놀음으로 박근혜의 죄악을 감싸주고 독재자의 비위를 맞추며 돌아간 사실이 이를 잘 보여주고있다.

《유신》독재부활과 진보세력말살에 미쳐날뛰는 박근혜의 손발이 되여 통합진보당을 강제해산하고 《자주민보》를 페간시켰으며 전교조의 합법적지위를 박탈하는데 앞장선것이 바로 검찰이였다는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얼마전에도 언론들에 의해 검찰이 이전 《총리》였던 한명숙을 매장시키려고 불순한 음모를 꾸민 사실이 폭로되여 커다란 사회적물의를 일으켰다. 이로부터 남조선인민들은 적페청산과 함께 검찰개혁을 줄기차게 요구하며 그 실현을 위해 투쟁해왔다.

그러나 검찰패거리들은 민심의 이러한 요구를 외면하고 저들의 몰락을 저지시켜보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해왔다.

올해초 남조선에서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검경수사권조정안》이라는것이 《국회》에서 통과되자 보수세력들과 검찰패거리들이 《검찰대학살》, 《인사폭거》, 《망나니행위》 등 갖은 험담을 해대며 반발해나선 사실이 이를 잘 보여주고있다.

이번에 법무부와 검찰간의 갈등과 대립은 단순히 행정실무적인 문제와 련관된것이 아니라 검찰개혁 대 《기득권》고수를 위한 검찰적페세력사이의 대결이라는것이 남조선여론의 평이다.

남조선의 각계층속에서 《검찰의 <제 식구감싸기>가 도를 넘고있다.》, 《검찰개혁을 시급히 단행하라!》는 목소리가 련일 울려나오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다.

언론적페청산과 함께 검찰개혁은 사회적진보와 정의를 위해 반드시 실현되여야 한다는것이 남조선민심의 의지이다.

남조선에서 검찰적페청산을 통해 사회개혁을 실현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날로 높아가고있는것은 이를 보여주는 하나의 실례이다.

 

본사기자 주광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