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7월 16일 《통일신보》

 

오만하고 철면피한 행위

 

최근 세계무역기구의 다음기 사무총장선거와 관련한 문제와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철회문제, 과거사문제 등을 둘러싼 남조선과 일본사이의 관계가 갈수록 악화되고있다.

일본이 세계무역기구의 다음기 사무총장선거에 나선 남조선후보에 대한 락선운동을 벌리면서 로골적으로 훼방을 놓자 청와대와 여당관계자들이 일본에 대해 감정섞인 비난들을 쏟아냈는가 하면 일본이 1년이 넘도록 수출규제조치를 철회하지 않고있는것을 두고 호상 비난전에 열을 올리고있다고 한다.

과거사외곡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갈등과 마찰도 갈수록 첨예해지고있다.

남조선은 일본이 지난 2015년 근대산업시설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하면서 과거 일제시기 조선인들에게 강제로동을 시킨 사실을 알리겠다고 약속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조선인강제징용사실자체를 부정하는 산업유산정보쎈터를 개방하고 이를 운영하는 단체에 900여만US$의 예산을 지출하였다고 비난하면서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에 일본근대산업시설들의 세계문화유산등록을 취소해야 한다고 들이대고있다.

이에 대해 일본은 약속한 조치를 성실히 리행하고있다, 남조선의 주장을 수용할수 없다, 세계유산위원회 성원국들의 지지를 얻어 남조선의 주장을 흐지부지되게 만들겠다고 뻔뻔스럽게 놀아대고있다고 한다.

실로 파렴치한 일본의 행위가 아닐수 없다.

과거 일제가 조선을 강점하고 야만적인 식민지통치에 매달리면서 조선민족에게 얼마나 큰 불행과 고통을 들씌웠는가 하는것은 세상에 잘 알려져있다.

일제가 840만여명의 조선사람들을 강제징발하여 죽음의 전쟁터와 고역장에 내몰고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일본군성노리개로 삼아 청춘과 삶을 무참히 짓밟은것은 잘 알려져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천추에 씻지 못할 죄악을 사죄하고 배상할 대신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있는것이다.

도리여 우리 민족의 신성한 령토인 독도를 저들의 땅이라고 우기고 헌법개정을 다그쳐 합법적인 해외침략의 길을 열어보려 하고있다.

지난해 남조선대법원의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을 문제삼아 남조선에 경제보복조치를 취한것을 두고 언론들이 《공격형식은 경제공격이지만 실지로는 정치공격》이라고 하면서 궁극적으로는 남조선을 신식민지로 만들어 《대동아공영권》실현의 발판을 닦으려는데 있다고 한것은 우연한것이 아니다.

올해는 망국적인 《한일합병조약》이 날조된지 110년이 되는 해이다.

날로 로골화되고있는 섬나라족속들의 후안무치한 행위는 일본의 과거죄악을 총결산하려는 우리 민족의 의지를 더욱 굳세여지게 하고있다.

 

 본사기자 박철남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