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6일 《통일신보》

 

민심에 역행하는 배신행위

 

남조선당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통보시한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침묵으로 일관하고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언론, 전문가들속에서는 남조선당국이 2019년 11월에는 일본의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문제를 론의한다는 조건밑에 협정종료를 잠정적으로 연기하면서도 언제든지 협정을 종료시킬수 있다고 하였지만 이번에는 별도의 립장은 내놓지 않는것으로 협정종료여부를 둘러싼 론난을 피하였다, 일본도 협정종료에 대해 언급조차 하지 않는 등 의도적인 침묵으로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자동적으로 연장시켰다는 목소리들이 울려나고있다고 한다.

민족의 지향과 의지에 대한 로골적인 배신행위가 아닐수 없는것이다.

2016년 11월 남조선과 일본사이에 체결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북핵 및 미싸일》과 관련한 군사비밀공유를 반영한 군사협정으로서 극히 매국배족적인 성격을 띠고있다는것은 모르는 사람이 없다.

하기에 지난해 남조선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가 취해지자 남조선 각계층속에서는 친일매국적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페기를 주장하는 목소리들이 강하게 울려나왔던것이다.

당시 남조선당국은 각계층의 반일기운에 밀리워 일본에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를 통보하지 않을수 없었다.

하지만 미국의 강한 반대에 부딪치자 그해 11월에 《언제든지 협정의 효력을 종료시킬수 있다.》는 전제하에 종료통보의 효력을 정지하고말았던것이다.

다 아는바와 같이 지난해 남조선대법원의 강제징용피해자배상판결을 구실로 가해진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는 1년이 넘은 오늘까지 해제되지 않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종료통보시한인 8월 24일을 침묵으로 어물쩍 넘긴것은 상전의 요구라면 민족적존엄도 리익도 서슴없이 희생시키는 추악한 매국배족적추태로 된다.

상전의 요구에 굴복함으로써 남조선당국의 사대매국적정체가 다시금 여실히 드러난것이다.

지금 남조선 각계층속에서 민족의 존엄과 리익보다 외세를 우선시하는 당국에 대한 비난과 조소가 날로 높아가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본사기자 박철남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