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17일 《통일신보》

 

적페보수세력의 발악

 

최근 남조선대법원이 전국교직원로동조합(전교조)에 대한 박근혜《정부》의 《법외로조》통보를 《위법》으로 판결하였다고 한다. 이로써 전교조가 7년만에 다시 합법화될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였다고 한다.

정의로운 민심의 승리로 보아야 할것이다.

알려진바와 같이 전교조는 1989년 진보경향의 교원들이 사회민주화와 교육민주화, 교원들의 권리보장을 목표로 내세우고 결성한 단체로서 지난 보수《정권》시기 갖은 박해와 탄압을 받아왔다고 한다. 특히 박근혜패당은 2013년 10월 부당한 구실을 내걸고 로동조합으로서의 전교조의 법적지위를 박탈, 비법화하였다.

그후 전교조는 합법적지위를 되찾기 위해 줄기차게 투쟁하였으며 진보적인 시민사회단체들과 각계층속에서도 전교조와의 련대투쟁이 다양한 방법으로 활발히 벌어져왔다.

이번에 전교조가 다시 합법화되게 된것은 과거 진보적단체들의 민주주의적활동을 악랄하게 탄압말살해온 보수패당에 대한 력사와 민심의 준엄한 심판으로 된다.

두말할것도 없이 지난 시기 사회민주화와 교육민주화, 교원의 권리보장과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전교조의 의로운 활동을 각방으로 박해하다 못해 《불법단체》로 비법화시킨것은 진보민주세력말살을 노린 테로행위인것이다.

하지만 대법원의 판결을 못마땅해하는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그 무슨 《인민재판식판결》, 《주문맞춤형판결》이라고 피대를 돋구며 이번 판결을 뒤집어보려고 악을 써대고있다고 한다.

저들의 과거죄악을 가리우고 력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려보려는 보수패당의 황당한 궤변이며 적페청산을 강력히 요구하는 남조선민심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 아닐수 없는것이다.

현실은 사회적정의와 민주주의를 말살하기 위해 파쑈탄압을 일삼던 보수패당의 과거죄악과 망동이 오늘도 지속되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이것은 자주와 민주, 통일을 위해 투쟁하다가 박해를 받고있는 남조선의 모든 단체들의 권리를 회복하는것은 완전한 적페청산과 뗄수 없이 련결되여있다는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있다.

 

본사기자 박 철 남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