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경애하는 원수님, 정말 고맙습니다

 

지금 우리 검덕의 로동계급은 경애하는 원수님에 대한 다함없는 고마움으로 하여 뜨겁게 흐르는 눈물을 걷잡지 못하고있다.

삼지연시 다음가는 국가적인 본보기산간도시, 세상에 없는 광산도시, 모든 사람들이 부러워할 사상초유의 산악협곡도시…

자자구구 새겨볼수록 우리 검덕로동계급을 자신의 피방울처럼, 살점처럼 여기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인민사랑의 고결한 세계가 뜨겁게 안겨오고 세상에 우리 원수님같으신 분이 어디 또 있으랴 하는 생각에 가슴은 마냥 부풀어오른다.

불과 며칠전 당창건 75돐경축 열병식의 높은 연단에서 갈리신 음성으로 몇번이고 뜨겁게 외우신 고맙습니다!라는 그 말씀이 지금도 귀전에 들려와 눈굽을 적시는데 오늘 이렇게 산세험한 검덕지구에까지 찾아오시여 대해같은 은정을 베풀어주시니 정말 몸둘바를 모르겠다.

경애하는 원수님,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지금 우리 검덕의 로동계급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에 천분의 일, 만분의 일이라도 보답하기 위하여 나라의 맏아들답게 맡겨진 광물생산을 넘쳐 수행할 불타는 결의에 넘쳐있다.

당면하여 《80일전투의 불길드높이 당 제8차대회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가자!》라는 구호를 높이 들고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더 많은 광석을 캐냄으로써 당 제8차대회를 승리자의 축전으로 빛내이겠다.

검덕광업련합기업소 금골광산 굴진소대장 김영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