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17일 《로동신문》

 

군민의 단합된 힘으로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행복한 삶의 보금자리를

 

최정예수도당원사단의 전투력을 계속 힘있게 과시하리

제1수도당원사단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함경남도 자연재해복구건설장들을 돌아보시며 건설사업을 지도하신 소식에 접한 제1수도당원사단의 지휘관들과 전투원들이 무한한 긍지와 격정으로 심장의 피를 끓이며 새로운 건설속도창조열풍을 세차게 일으키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명령지시라면 산악같이 떨쳐일어나 물불을 가리지 않고 기어이 해내고야마는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자랑스러운 전통이며 투쟁기풍이다.》

사단의 지휘관들은 사상의 포문을 열고 화선선전, 화선선동의 북소리를 높이 울리며 전투원들을 위훈과 혁신창조에로 힘있게 불러일으키고있다. 이와 함께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건설경험교환 등 경쟁바람을 세차게 일으켜 련대적혁신이 일어나게 하기 위한 작전과 지휘를 박력있게 해나가고있다.

특히 측량을 앞세워 각 대대들이 공사속도를 부쩍 높이도록 하는 한편 물동수송이 매우 불리한 조건에 맞게 도로복구와 지대정리를 확고히 선행시키고있다.

각 대대들에서 골재와 블로크를 비롯한 건설자재확보에 힘을 넣는 한편 기초공사를 경쟁적으로 진행하면서 맡은 소층살림집건설을 다그쳐 끝내기 위한 립체전을 과감히 전개하고있다.

새 기준, 새 기록창조로 들끓는 살림집건설현장은 최정예수도당원사단의 위력을 남김없이 과시하는 격전장으로 되고있다.

룡성구역대대와 보통강구역대대가 혁신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

이곳 지휘관들은 시공일군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이도록 하는 한편 자신들이 앞채를 메고 돌파구를 열면서 대중을 위훈창조에로 불러일으키고있다.

대대의 전투원들은 오늘의 피해복구전투는 단순한 살림집건설이 아니라 당에 대한 인민들의 절대적믿음을 지키기 위한 일심단결옹위전이라는 비상한 자각을 안고 공사성과를 확대해나가고있다.

이들에게 뒤질세라 선교구역대대와 중구역대대의 지휘관들과 전투원들도 집단적경쟁열풍을 세차게 일으키면서 작업속도를 부쩍 높여나가고있다. 이들은 함경남도 자연재해복구건설장들을 돌아보시면서 무엇보다 수도당원사단이 건설한 살림집들이 제일 마음에 든다고, 조선로동당 위원장으로서 우리 수도당원들의 손으로 일떠세운 집이 제일 소중하게 느껴지고 가슴이 뿌듯하다고, 수도당원사단이 건설한 살림집은 피해복구건설에서 모든 단위들이 도달해야 할 기준이며 모두가 따라배우도록 해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대해같은 믿음에 더 높은 공사실적으로 보답할 불같은 열정을 안고 살림집기초공사를 불이 번쩍 나게 다그치고있다.

모란봉구역대대와 강남군대대를 비롯한 여러 대대의 지휘관들과 전투원들도 수도당원사단들이 당에서 준 전투임무를 받고 이동전개한 지역들에서도 더 높은 자각과 열의를 안고 새로운 창조대전을 벌려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말씀을 심장깊이 새겨안고 혁신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리고있다.

인민을 하늘처럼 위하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사상과 뜻을 받들어 치렬한 철야전을 벌리며 공사속도를 부쩍 높이고있는 제1수도당원사단 지휘관들과 전투원들의 모습에서 피해지역 인민들은 천백배의 힘과 용기를 가다듬고있다.

글 및 사진 현지보도반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