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29일 《로동신문》

 

당초급선전일군들은 참신한 선전선동으로 80일전투를 힘있게 추동하자

 

전투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강연선전활동

 

해주시안의 당초급선전일군들이 시당위원회의 지도밑에 강연선전활동을 활기있게 벌리며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80일전투에로 적극 추동해나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학습과 강연, 선동의 기본형식을 옳게 활용하면서도 정황과 조건, 군중의 동향과 심리에 맞게 선전선동활동을 능숙하게 하는것이 필요합니다.》

80일전투가 시작되자 시당위원회에서는 시당공로자강연강사들과 직외강연강사들에게 80일전투의 기본목적과 투쟁목표 등을 깊이 인식시킨 다음 방역학적요구에 맞게 강연선전대를 분산시켜 들끓는 현장들에 내보냈다.

한편 강연사업을 담당한 일군에게 과업을 주어 산하당조직들과의 련계밑에 해당 단위에서 발휘된 긍정적소행들을 빠짐없이 장악하고 그에 기초하여 강연을 진행할 단위들을 선정하는 등 필요한 조직사업을 따라세웠다.

시당공로자강연강사들과 직외강연강사들의 역할이 비상히 높아지고있다.

해주신광남새온실농장의 농산제2작업반에 나간 시당공로자강연강사는 나라의 쌀독을 책임진 주인으로서의 본분을 자각할데 대하여 해설하면서 이미 료해하였던 다른 작업반의 한 농장원에 대한 소행자료를 실례로 들었다. 그 녀성은 비록 당원은 아니였지만 80일전투에서 뒤떨어져서는 안된다고 하면서 낮에 밤을 이어 낟알털기를 진행함으로써 작업반의 실적을 높이는데 적극 이바지하였다. 이를 통해 청강자들은 쌀로써 사회주의를 지켜가야 할 농장원들의 자세가 과연 어떠해야 하는가를 다시금 새기게 되였다.

연양협동농장에 나간 시당공로자강연강사는 농장원들과 탈곡도 함께 하면서 당중앙위원회 편지내용을 알기 쉽게 해설해주었다. 그러면서 한알의 낟알도 허실하지 말고 말끔히 거두어들이자는 내용의 자작시도 읊어주고 들짐승과 날짐승에 의한 알곡피해와 허실을 막기 위한 상식도 들려주었다. 격식없는 그의 이야기는 농장원들에게 깊은 여운을 주어 당면한 작업에서 주인다운 기풍을 높이 발휘하도록 하였다.

영양협동농장에 나간 시당공로자강연강사는 뜻깊은 10월의 경축광장에서 우리 인민모두가 무병무탈해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거듭 말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연설내용을 감동깊이 되새겨주어 농장원들의 가슴을 뜨겁게 울려주었다.

그는 비상방역사업은 자기자신과 자식들을 위한 사업이라고 하면서 해안연선을 끼고있는 지역적특성에 맞게 모든 농장원들이 최대로 각성하여 농사일을 잘하면서도 방역학적요구를 철저히 지켜나가자고 호소하였다.

생동한 현실자료를 반영하여 진행하는 시당공로자강연강사들의 적극적인 활동은 높은 실적으로 이어지고있다.

연양협동농장 농산제4작업반 2분조의 농장원들이 그날벼탈곡계획을 120%로 넘쳐 수행한것을 비롯하여 시안의 일군들과 당원들과 농장원들은 각성분발하여 80일전투의 성과를 확대해나가고있다.

이렇듯 강연선전사업은 대중의 심금을 울릴수 있도록 참신하게 하여야 커다란 실효를 거둘수 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