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29일 《로동신문》

 

위대한 당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인민들에게 하루빨리 행복의 보금자리를!
검덕지구피해복구전투에 참가한 인민군군인들

 

절약함에 비낀 애국의 마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절약은 곧 증산이며 나라의 재부를 창조하는것만이 애국이 아니라 재부를 잘 관리하고 아껴쓰는것도 그에 못지 않은 애국입니다.》

얼마전 우리가 맡은 단층살림집건설을 마감단계에서 다그치고있는 조선인민군 최길섭소속부대의 전투현장을 찾았을 때였다.

각 구분대의 공사장마다에 있는 절약함들이 류달리 눈길을 끌었다.

부대지휘관의 말에 의하면 절약함이 이미전부터 각 구분대마다 갖추어져있었지만 그것을 효과적으로 리용하는 측면에서는 차이가 있었다고 한다.

부대지휘관은 절약함리용문제를 놓고 전투현장에서 구분대장들과 진지하게 론의하였다.

절약은 곧 생산이며 애국심의 발현이라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말씀을 다시금 심장깊이 되새겨보자, 세멘트 한줌, 못 한개, 철근 한토막도 한발한발의 총포탄처럼 여길줄 아는 군인이 진정으로 조국과 인민을 사랑한다고 할수 있다, 구분대장들부터 절약사업에서 모범이 되자.

부대지휘관의 화선식정치사업에 이어 각 구분대장들도 자기 단위 전투원들속에 들어가 살림집건설이 마감단계에서 다그쳐질수록 절약사업에 더 큰 관심을 돌릴수 있게 그 중요성과 의의에 대하여 이야기해주었다.

하여 부대관하 최군철소속구분대, 강명학소속구분대를 비롯한 여러 구분대에서 하루 공정별작업을 끝낸 후에는 군인들이 작업장주변에서 쓰다남은 자재들을 천주머니나 비닐봉지 혹은 수지통에 넣어 절약함들에 매일 모아넣는 기풍이 확립되였고 다른 구분대들에서도 그 모범을 따라배우게 되였다.

티끌모아 큰 산이라고 부대에서는 공사과정에 적지 않은 자재를 절약하였으며 그것을 효과적으로 리용하기 위한 사업도 적극 짜고들었다.

 

글 및 사진 현지보도반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