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29일 《로동신문》

 

과일농사준비를 착실히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과수부문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에 주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유훈과 당의 방침을 유일한 지침으로 삼고 일관성있게 관철하여야 합니다.》

올과일생산목표점령을 위한 2020년 사회주의경쟁에서 1등의 영예를 쟁취한 기세로 늦과일생산계획도 넘쳐 수행한 온천과수농장 일군들과 종업원들이 80일전투에로 부른 당의 호소를 높이 받들고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당의 과수정책을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서 우리의 책임과 본분을 다하자, 이것이 이들모두의 가슴속에 불타고있는 한결같은 열망이다.

농장에서는 과일의 품질과 맛을 개선할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을 찾은데 기초하여 다음해 과일농사를 잘하기 위한 준비사업을 대담하고 통이 크게 전개하고있다.

이미전에 1만 수천t의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장만해놓은 조건에서 밑거름주기를 본격적으로 내밀고있다. 겨울나이준비를 위한 사업으로 복토작업과 석회수뿌리기도 적극 추진하고있다. 이와 동시에 다음해 과일농사에 리용할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생산하기 위해 진거름운반도 중단없이 진행하고있다.

경쟁열풍속에 그 어느 작업반에서나 일자리를 푹푹 내고있으며 종업원들의 사기는 날을 따라 높아가고있다.

이 모든 사업들이 과일생산량을 늘이는데서만이 아니라 품질과 맛을 개선하는데서 성과를 거둘수 있는 중요한 담보를 마련하는것으로 된다는것을 지난 시기의 경험을 통하여 너무도 잘 알고있는 일군들과 종업원들이다.

대중의 열의가 계속 고조되는데 맞게 농장일군들은 정면돌파전의 개척로를 열어나가는 용감무쌍한 기수, 척후병이 될 각오를 안고 대오의 앞장에서 헌신분투하고있다. 그 어느 일터, 작업장에 가보아도 생산자대중과 함께 어울려 일하면서 그들을 불러일으키고있는 일군들의 모습을 볼수 있다.

물론 조건은 불리하고 일감은 참으로 아름차다. 그러나 난관이 겹쌓일 때마다 일군들과 종업원들의 가슴속에 다시금 새겨지는 뜨거운 사연이 있다.

여러차례나 찾아오시며 농장이 나아갈 앞길을 환히 밝혀주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

위대한 수령님들의 간곡한 유훈을 되새길수록 마음의 탕개를 더욱 조이게 되는 이곳 일군들과 종업원들이다.

오늘의 80일전투에서 당의 령도업적이 뜨겁게 깃들어있는 영광의 땅에서 살며 일하는 우리의 하루하루는 과연 어떻게 이어져야 하는가.

항상 이것을 자각하며 시련이 막아설수록 더욱 과감히 일떠서서 당의 과수정책을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 지혜와 열정을 깡그리 바쳐가는 호원의 미더운 주인들이다.

농장의 일군들과 종업원들은 지금 80일전투에서 영예로운 승리자가 되여 당 제8차대회를 떳떳이 맞이할 맹세 안고 당면과업수행에 전심전력하고있다.

 

본사기자 박영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