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1월 21일 《로동신문》

 

수 필 

평양역에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그 어떤 난관과 시련앞에서도 주저하거나 동요하지 않고 참된 애국의 한길을 걷는 사람, 조국과 인민이 맡겨준 혁명과업을 한치의 드팀도 없이 제때에 성실히 수행하는 사람이 진짜애국자입니다.》

날씨가 쌀쌀한 새벽이였음에도 불구하고 평양역은 기쁨과 환희로 뜨겁게 설레였다. 승리하고 돌아온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을 열렬히 환영하는 방송원의 목소리는 격정에 젖고 꽃다발을 열광적으로 흔드는 사람들의 얼굴마다에는 깊은 감회가 깃들어있었다.

우리의 장한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을 맞이하자고 수도시민들 아니 온 나라 인민의 마음과 마음들이 평양역으로 달려왔다.

평양역에서의 뜨거운 상봉의 시각 사람들 누구나가 돌이켜보는것이 있다.

70여일전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이 어떻게 이 역을 떠났던가.

당의 걱정과 보살핌의 손길로, 수도 평양의 따뜻한 정으로 피해지역 인민들을 극진히 위로하고 한시바삐 재난을 털어버리도록 정성다해 지원하고 투쟁할것을 당중앙은 수도당원동지들에게 호소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하늘같은 믿음과 기대를 심장깊이 새겨안고 온 나라 인민의 바래움을 받으며 평양역을 떠났다.

그 크나큰 사랑과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은 맡은 피해복구건설임무를 완수하고도 사랑하는 집이 있는 평양행을 택하지 않고 스스로들 또 다른 피해복구지역으로 발걸음들을 옮긴것 아닌가.

평양역,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당과 수령, 조국과 인민을 위해 자랑찬 위훈을 떨치고 평양역으로 들어서군 했다.

조국의 존엄과 위용을 힘있게 떨치는데 이바지한 과학자, 기술자들도, 세계의 하늘가에 람홍색공화국기를 높이 휘날린 체육인들도, 조국의 전야에 애국의 땀방울을 묻어온 실농군들도 이곳으로 들어섰다.

온 나라의 혁신자, 공로자, 대표자들을 선참으로 맞이하던 평양역이다.

평양역은 단순히 려객들을 바래우고 맞아주는 곳이 아니다. 당에 드리는 승리의 보고, 고귀한 성과를 안고 조국의 장한 아들딸들이 들어서는 곳, 온 나라 인민의 마음과 마음들이 모두 모여 맞아주는 곳이 바로 평양역이다.

바로 이곳에서 온 나라 인민이, 어머니조국이 우리 당의 친위대오인 수도의 핵심당원들을 가장 뜨겁게, 가장 열렬히 맞아주었다.

 

본사기자 리철혁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