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1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1만 2 000과 하나 (3)

 

평양의 장한 아들딸들이 승리의 보고를 안고 돌아왔다.

당중앙의 부름따라 최전선에로 주저없이 달려나갈 때의 그 모습그대로 금수산태양궁전광장에 정렬하여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러 영광의 보고, 승리의 보고, 충성의 보고를 삼가 드린 우리의 영용한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

나이와 생김새, 집주소와 직장은 서로 달랐어도 1만 2 000명 최정예대오의 심장은 죽어도 령도자의 하늘같은 믿음에 기어이 보답하겠다는 오직 하나의 신념으로 세차게 높뛰였기에 당중앙이 준 전투명령을 최상의 수준에서 완벽하게 관철하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안겨주신 친위대오, 별동대라는 고귀한 칭호를 빛내일수 있은것 아니랴.

수령에 대한 무한한 충효심을 지니고 1만 2 000의 심장이 하나가 되여 당의 믿음과 기대에 결사의 실천으로 보답한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투쟁과정에 생겨난 가슴뜨거운 이야기들은 헤아릴수 없이 많다. 그중 일부를 적어본다.

 

한모습

 

떠나는 사람도, 바래우는 사람도 가슴은 불덩이를 안은듯 뜨거웠다.

 

 

주체의 최고성지 금수산태양궁전에서 충성의 맹세를 다지고 인민사수전의 전구로 기세충천하여 출발하는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 당의 부름을 받들고 피해복구전구로 떠나는 자기의 미더운 아들딸들을 바래우는 수도의 분위기는 뜨거웠다. 그 뜨거운 정이 바다처럼 설레이는 연도와 기차역들에서 피해복구전구로 떠나가는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을 바래우며 가족들과 일터의 동지들, 마을의 이웃들이 한 당부들은 또 얼마나 가슴울리는것이였던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안겨주신 최상최대의 특전과 영광을 인생의 가장 큰 재부로 새겨안고 자기들의 몫까지 합쳐 승리를 앞당길것을 부탁하는 로당원들과 우리 원수님의 어깨에 실린 중하를 조금이라도 덜어드릴것을 절절히 당부하는 근로자들의 모습은 당중앙위원회를 제일 가까이에서 보위하고있는 수도시민들의 고결한 충성심의 분출이였다.

과연 어느 하늘아래에 이처럼 가슴뜨거운 광경이 펼쳐진적 있었던가.

 

 

시민들의 뜨거운 바래움을 받으며 피해복구전구로 떠나가는 영예로운 전위투사들은 심장이 그대로 초석이 되여 묻혀서라도 맡겨진 전투임무를 제기일에 반드시 끝내고 위대한 당중앙에 충성의 보고, 승리의 보고를 드릴 철석의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었다.

피해복구전구로 떠나가던 수도당원들을 어찌 수자로 다 세일수 있었으랴. 떠나는 전투원들이나 바래우는 수도시민들이나 마음은 하나였으니 온 가정, 온 공장, 온 마을이 함경남북도의 피해복구현장으로 함께 가는것이였다. 수도 평양이 통채로 함경남북도의 피해지역 인민들을 찾아가고있었다.

이 감동적인 화폭은 당중앙의 사상과 령도를 한마음으로 받들며 하나의 뜻과 정으로 함경남북도피해복구전투에서 자랑찬 승전포성을 높이 울려갈 시안의 전체 당원들과 근로자들의 불같은 열망과 드높은 애국의지의 과시였다.

위대한 령도자를 온넋을 다해 따르는 조선의 민심이고 일심단결의 나라인 사회주의 조선의 참모습이였다. (계속)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