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2월 2일 《우리 민족끼리》

 

1만 2 000과 하나 (5)

 

평양의 장한 아들딸들이 승리의 보고를 안고 돌아왔다.

당중앙의 부름따라 최전선에로 주저없이 달려나갈 때의 그 모습그대로 금수산태양궁전광장에 정렬하여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를 우러러 영광의 보고, 승리의 보고, 충성의 보고를 삼가 드린 우리의 영용한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

나이와 생김새, 집주소와 직장은 서로 달랐어도 1만 2 000명 최정예대오의 심장은 죽어도 령도자의 하늘같은 믿음에 기어이 보답하겠다는 오직 하나의 신념으로 세차게 높뛰였기에 당중앙이 준 전투명령을 최상의 수준에서 완벽하게 관철하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안겨주신 친위대오, 별동대라는 고귀한 칭호를 빛내일수 있은것 아니랴.

수령에 대한 무한한 충효심을 지니고 1만 2 000의 심장이 하나가 되여 당의 믿음과 기대에 결사의 실천으로 보답한 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의 투쟁과정에 생겨난 가슴뜨거운 이야기들은 헤아릴수 없이 많다. 그중 일부를 적어본다.

 

뜨거운 정

 

《우리 가족을 찾아온 수도당원사단의 지휘관동지들은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그 어떤 큰물과 태풍에도 끄떡없는 훌륭한 새 집으로 입사할 날이 멀지 않았다고, 우리 원수님만 굳게 믿고 밝게 웃으며 살아가자고…

그 말에서 우리들은 다심한 어머니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피해지역 인민들에 대한 걱정으로 마음을 놓지 못하시는 우리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그려보았습니다. 우리는 수도당원동지들의 발걸음에 보폭을 맞추며 피해복구에 적은 힘이나마 이바지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이 소박하고 꾸밈없는 목소리는 비단 김책시 춘동협동농장의 어느 한 가정에서만 울려나온것이 아니였다.

당의 걱정과 보살핌의 손길로, 수도 평양의 따뜻한 정으로 피해지역인민들을 극진히 위로하고 한시바삐 재난을 털어버리도록 정성다해 지원하고 투쟁하는 수도당원들이 있는 곳 그 어디서나 들을수 있는 격정의 토로였다.

당중앙이 직접 조직하여 함경남북도에 파견한 수도당원들, 그들은 여기에서 단순히 피해복구전투만을 벌린것이 아니라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어머니당의 따뜻한 사랑과 정을 전하여주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계시기에 우리 조국의 앞날은 끝없이 밝고 창창하다는 신념의 기둥을 더욱 억세게 세워주었다.

지원물자들을 안고 피해를 입은 가정들을 찾아가 화를 복으로 전환시켜 하루빨리 더 좋은 살림집을 마련해주려는 우리 당의 크나큰 사랑과 은정에 대하여 이야기하면서 신심을 가지고 생활하도록 적극 고무해주던 수도당원사단의 지휘관들과 전투원들, 복구작업과정에 인민들을 만나면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며 경애하는 원수님의 의도대로 행복의 보금자리를 하루빨리 일떠세울 결의를 표명하던 진정넘친 그 모습들.

피해지역 인민들은 수도당원들의 그 모습에서 우리 당의 사랑을 페부로 절감하였으며 크나큰 신심에 넘쳐 피해복구사업에 떨쳐나섰다.

수도 평양의 당원들과 피해지역 인민들이 뜨거운 정을 나누며 신심과 락관에 넘쳐 복구전투를 벌린 이런 화폭은 경애하는 원수님을 사회주의대가정의 어버이로 높이 모신 일심단결의 나라, 우리 조국에서만 펼쳐질수 있는것이였다. (계속)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