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2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인민의 나라에 대한 생각

 

사회주의헌법절을 맞이한 이 시각 영원한 삶의 요람인 내 조국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더해주며 한편의 노래가 울려퍼진다.

 

사랑하는 어머니가 첫걸음마 떼여준

정든 고향집뜨락 조국이여라

은은히 들려오는 《조국찬가》의 구절들을 음미해보느라니 문득 어렸을 때 있었던 일이 떠오른다.

어느날 학교에서 돌아와 우리글 받아쓰기숙제를 하던 나에게 아버지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고 불러주었을 때 나는 이렇게 물었다.

《아버지, 민주주의란 뭐고 인민이라는것은 무슨 뜻이나요?》

나의 느닷없는 질문에 아버지는 그 심오한 의미를 어떻게 한두마디로 설명해야 할지 한참 생각하더니 차근차근 나에게 설명해주었다.

그때에는 아버지의 이야기가 잘 리해되지 않아 머리를 기웃거리였지만 성장해오는 과정에 생활을 통하여 나는 이 말의 참뜻을 페부로 새겨안았다.

민주주의 그리고 인민!

민주주의라고 할 때 그것은 근로인민대중의 의사를 집대성한 정치를 말한다.

인민대중이 주인이 되여 실시하는 인민의 정치, 인민을 위한 진정한 민주주의는 위대한 수령의 령도하에서만 실현될수 있다.

나는 원래 하느님을 믿지 않는다, 그러나 나의 마음속에 하느님이 있다면 그것은 다름아닌 인민대중이라고 하시며 혁명령도의 전기간 인민을 위한 사랑의 정치를 펼쳐오신 우리 수령님.

인민대중을 이 세상 가장 귀중한 존재로 여기신 어버이수령님을 모시였기에 우리 인민은 식민지노예로부터 하늘같은 존재로,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 당당히 자기의 존재를 시위하게 되였다.

자신의 한평생을 쥐여짜면 인민이라는 두글자가 남는다고 하시며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인민행렬차에 계신 위대한 장군님의 고결한 사랑과 믿음의 세계가 있었기에 우리 인민은 일찌기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시련과 난관속에서도 굴함없이 자기들이 선택한 혁명의 한길을 주저없이 헤쳐오며 존엄높은 민족의 긍지를 지켜낼수 있었던것이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이민위천의 사상을 가장 숭고한 높이에서 체현하시고 변함없이 이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인민에 대한 사랑과 믿음의 정치로 우리 인민을 이끌어가고계신다.

인민을 위한 길에서는 한줌의 모래알이 되여 쓰러진대도 더 바랄것이 없다는 투철한 의지를 안고 인민을 위하여 발이 닳도록 뛰는것이 인민을 위한 일군들의 자세라고 세심히 가르쳐주신 우리 원수님.

장군님께서 맡기고가신 우리 인민들을 위대한 수령님들을 모시듯이 받들겠다고 하시며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자고 전체 당원들에게 열렬히 호소하시던 그 따뜻한 음성에서 우리 인민은 변함없이 이어지는 수령님과 장군님의 사랑을 느끼며 충성을 맹세하였다.

위대한 헌신과 더불어 나날이 커가는 인민의 기쁨이 곧 우리 원수님의 기쁨으로 되는 우리의 세월…

국호에 《민주주의》와 《인민》이라는 말이 있다고 하여 어느 나라나 다 인민의 나라가 되는것은 아니다.

인민을 세상에서 제일 귀중한 존재로 내세우시고 인민을 위한 정치를 구현해나가시는 위대한 수령, 위대한 령도자를 대를 이어 모시였기에, 인민의 꿈과 리상, 모든 소원이 다 이 땅우에 현실로 펼쳐지기에 세상사람들은 우리 공화국을 《인민의 나라》라고 격찬하고있는것이며 우리 인민모두가 가슴벅찬 긍지와 자부심에 넘쳐있는것이 아니랴.

한없이 고마운 인민의 내 나라를 세계가 보란듯이 더 아름답고 강대한 나라로 빛내여갈 산악같은 의지로 심장을 끓이는 이 땅의 천만군민이다.

그 맹세와 의지를 담아싣고 노래가 숭엄히 울려퍼진다.

 

창공에는 우리 국기 무궁토록 나붓기고

이 땅에선 모든 꿈 이루어지리

그대를 영원히 사랑하리라

 

빛나라 이 조선 인민공화국

 

김형직사범대학 교원 강은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