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온 강산이 환희와 격정으로 설레이고있다

 

지금 온 강산이 끝없는 환희와 격정으로 설레이고있다.

조선로동당 제8차대회에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추대.

력사의 이 순간 끓어오르는 감격과 기쁨을 과연 무슨 말로 다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고결한 충정과 도덕의리를 천품으로 지니시고 수령영생위업을 최상의 경지에서 실현하시여 우리 공화국을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으로 온 누리에 빛내여주신분, 최악의 역경속에서도 주체조선의 존엄과 국력을 만방에 떨치고 조국땅우에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뜨거운 인민사랑의 시대, 창조와 건설의 일대 번영기를 펼쳐놓으신분은 바로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이시다.

현시대의 가장 걸출한 정치지도자이신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모신것은 우리 당과 인민이 받아안은 행운중의 행운이고 더없는 대경사이며 우리 식 사회주의승리의 결정적담보를 마련하고 창창한 전도를 기약하는 거대한 정치적사변으로 된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우리 당의 최고수위에 높이 모신것이야말로 조선민족의 영광이고 최대의 특전이다.

절세위인들의 현명한 령도밑에 혁명과 건설을 승리적으로 전진시킨 가슴벅찬 나날들을 이어오면서 우리 인민의 심장마다에 깊이깊이 새겨진 진리가 있다.

절세위인들을 대를 이어 수령으로 모신것은 이 세상 복중의 복이며 혁명의 수령을 일편단심 높이 받들어모시는 여기에 민족만대의 영광이 있고 부강번영의 만년담보가 있다는 바로 그것이다. 우리 수령님, 우리 장군님 한평생 휘날려오신 성스러운 조선로동당기를 힘차게 휘날려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모습에서 우리 인민은 조선로동당의 영원한 승리와 우리 조국의 창창한 미래를 확신하고있다.

나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모신 한없는 영광과 긍지를 안고 우리 인민들, 수도시민들을 위해 더 많은 일을 찾아하겠다.

평양시인민위원회 부장 김창남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