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월 13일 《로동신문》

 

드높은 신심과 열정에 넘쳐 새해농사차비를 힘있게 다그친다

 

날로 고조되는 경쟁열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거름생산은 곧 알곡증산입니다.》

연탄군에서는 논밭에 지난해보다 더 많은 거름을 생산하여 실어낼 목표를 세웠다. 이것을 수행한다는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군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주저나 동요를 몰랐다.

어찌 그렇지 않으랴. 새해에도 우리 인민의 리상과 념원이 꽃필 새로운 시대를 앞당기기 위하여 힘차게 싸울것이라고 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친필서한을 자자구구 가슴깊이 새기며 그이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에 알곡증산으로 보답할 일념 안고 분발해나선 이들이였다.

대중의 비상히 앙양된 열의에 맞게 군일군들은 목표수행을 위한 작전과 지휘를 혁신적으로 해나갔다. 그들은 군안의 구석구석을 밟아보며 거름원천을 최대한 탐구동원하였다. 오수정화장을 비롯한 여러 개소에서 많은 거름을 확보할수 있었다.

특히 오수정화장들의 감탕은 나무랄데 없는 질좋은 거름이였다. 감탕에는 부식질함량이 많고 각종 미량원소가 들어있어 지력을 높이는데 그저그만이였다. 그 량도 적지 않았다.

일군들은 무릎을 쳤다. 역시 문제해결의 열쇠는 들끓는 현실속에 있다.

그들은 이런 확신을 안고 거름생산을 통이 크게 조직전개하였다.

우선 오수정화장의 감탕은 물론 도시거름을 실어내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내밀었다. 여기에 군안의 로동자, 사무원, 가두인민반원들이 너도나도 떨쳐나섰다.

작업장마다에서 대중의 정신력을 폭발시키는 화선식정치사업이 힘있게 벌어지고 사회주의경쟁의 불길이 타올랐다.

맵짠 추위와 세차게 몰아치는 찬바람은 그들의 의지를 시험하려는듯 기승을 부리였으나 누구도 물러서지 않았다.

신문과 방송을 통하여 련일 전해지는 력사적인 당 제8차대회소식을 격정속에 받아안고 모두가 혁명열, 투쟁열로 심장의 피를 끓이며 더욱 분발해나섰다. 곡괭이와 함마를 휘두르며 떵떵 얼어붙은 감탕을 까내는 그들의 얼굴마다에는 올해농사에서 혁신적성과를 안아오려는 굳센 의지가 비껴있었다.

조건이 불리할수록 보폭을 더 크게 내짚는 대중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거름생산실적은 날마다 높아갔다.

한편 월룡협동농장을 비롯한 군안의 농장들에서는 이미전에 생산한 거름을 포전에 실어내는 사업이 활발히 벌어졌다.

그리고 따라앞서기, 따라배우기, 경험교환운동을 힘있게 벌리면서 흙보산비료를 비롯한 질좋은 유기질비료를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경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올렸다.

일군들은 창조와 혁신의 가장 큰 예비, 기적창조의 근본열쇠는 대중의 정신력을 발동시키는데 있다는것을 명심하고 로력 및 작업조직을 짜고들며 농업근로자들을 불러일으켰다. 농업근로자들은 농업전선을 지켜선 높은 책임감을 안고 일정계획을 어김없이 수행하기 위해 성실한 땀을 바치였다.

각종 소농기구 등을 마련하여 농장들에 보내주고 언제나 어렵고 힘든 일에 남먼저 어깨를 들이밀며 헌신하는 군일군들의 모습은 농업근로자들의 사기를 더욱 북돋아주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농업근로자들의 경쟁열의가 고조되고 포전마다에는 거름더미들이 늘어나고있다.

 

본사기자 리영학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