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월 13일 《로동신문》

 

당을 받들어 영원히 충성의 한길을 걸어갈 철석같은 신념과 의지

 

전야의 발동소리

 

먼동이 터오기 시작한 이른아침이다.

평양시 대성남새전문협동농장 관리위원장 권인순동무는 농장포전에로 드바삐 걸음을 놓았다.

수십년동안 농장에서 일해오면서 눈에 퍽 익은 포전들이였지만 이 아침에 안겨오는 모든것이 새롭게만 느껴졌다.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당 제8차대회에서 하신 당중앙위원회 사업총화보고의 구절구절을 새기며 그는 흥분을 금할수 없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농사일을 잘하여 알곡증산으로 당을 받들고 조국에 헌신하는 사람이 당의 충직한 농업전사이고 내 나라의 참된 애국농민입니다.》

올해에도 이악하게 일하여 풍요한 가을을 안아올 결심을 안고 큼직큼직한 일감들을 계획하며 기계화작업반으로 향하던 관리위원장은 문득 발걸음을 멈추었다. 뜨락또르의 요란한 발동소리와 함께 사람들의 열기띤 목소리가 들려왔던것이다.

다가가보니 기계화작업반의 수리공들이 또 한대의 뜨락또르수리작업을 끝냈던것이다. 두눈에 피발이 선 수리공들을 둘러보며 그가 한밤을 꼬박 새우지 않았는가고 묻자 박종수동무는 말하였다.

당중앙위원회 사업총화보고가 실린 당보를 받아안고 결심을 새로이 하였다고, 농업부문앞에 제시된 과업들을 수행하자면 우리가 잡도리를 단단히 하고 농사일에 달라붙어야 하지 않겠는가고.

지난해 동력식분무기와 동력식제초기를 자체의 힘으로 만들어낸데 만족하지 않고 올해에도 더 많은 일을 하겠다는 그들의 결심을 지지해주고나서 일군은 포전길을 이어갔다. 그러던 그는 뜨락또르를 앞세우고 길을 재촉하는 사람들과 맞다들리게 되였다.

농사일에서 언제나 앞자리를 양보하지 않는 제6작업반원들이였다. 일군을 띄여본 중앙사회주의애국공로자인 작업반장 김기두동무가 다가와 도시거름을 운반해오기 위해 떠난 걸음이라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련일 전해지고있는 당대회진행소식에 접하고 이렇게 모두가 떨쳐나섰습니다.》

지난해 80일전투기간에 올해농사에 필요한 거름을 농장적으로 제일 많이 확보한데 만족함이 없이 전진의 보폭을 힘있게 내짚는 작업반원들,

어찌 그들뿐이랴.

시간을 퍽 앞당겨 포전으로 달려나와 거름운반작업을 하고있는 제8작업반원들이며 지난해 자체의 힘으로 꾸린 비닐박막생산기지에서 드바삐 일손을 놀리는 수리분조원들을 비롯하여 모두가 비상한 각오를 안고 떨쳐나선것이다.

그들의 불같은 열의이런듯 뜨락또르의 발동소리가 전야에 힘있게 울려퍼졌다.

농장일군은 확신했다.

알곡증산으로 우리 당을 받들어갈 드높은 열의로 끓어번지는 농장벌에 펼쳐지게 될 풍요한 농사작황을.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