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2월 23일 《로동신문》

 

올해 전투과업수행을 위한 임무분담과 작전수립으로 당조직들이 끓는다

 

단위의 구체적실정에 맞게

 

강계시기계공장 초급당위원회에서는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당결정서가 단위의 구체적실정과 현실적조건에 맞게 채택되도록 당적지도를 짜고들고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모든 부문, 단위들에서 과학기술에 의거하지 않고서는 그 어떤 일에서도 성과를 거둘수 없다는 관점과 립장을 가지고 과학기술발전에 선차적인 힘을 넣으며 모든 문제를 과학기술에 기초하여 풀어나가야 합니다.》

얼마전 초급당위원회일군들은 가성소다생산공정을 확립하는것을 당결정서에 반영하는 문제를 놓고 협의를 진행하였다.

김남수지배인과 기술일군들은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였다. 그러나 일부 일군들은 그렇지 못했다. 시험단계에서 가성소다생산이 성공하였다고 하여 현행생산조건에서 가능하겠는가 하는것이였다.

바로 이런 때 초급당위원회가 방향타역할을 어떻게 하는가가 중요하다.

초급당위원회에서는 지난 시기에 비해 기술자, 기능공력량이 강화된 단위의 실정에 맞게 그들의 창조적지혜를 발동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었다.

사실 지난 시기 공장에서는 기술인재양성사업에 힘을 넣어 일정한 성과를 거두었다. 합금철에 들어가는 수입원료대신 우리 나라에 흔한 원료를 리용하여 강재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한 주물작업반장을 비롯하여 기능공력량이 강화되였다. 이런 현실적조건에 맞게 초급당일군은 지배인과 함께 기술자, 기능공들속에 들어가 가성소다생산공정을 확립하는데서 나서는 과학기술적문제를 놓고 토의를 거듭하였다.

이 과정에 그들은 확고한 기술적담보를 찾아쥐게 되였다. 초급당위원회일군들의 일치한 지지속에 가성소다생산공정을 확립할데 대한 문제가 결정서초안에 반영되게 되였다.

각급 당조직들이 자기 단위의 현실적조건에 맞게 전원회의결정관철을 위한 당결정서를 채택하는 사업은 이렇듯 중요하다. 

본사기자 최영길


                       -평양무궤도전차공장에서-       본사기자 한광명 찍음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