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3월 9일 《우리 민족끼리》

 

《녀성》이라는 부름앞에서

 

녀성!

무릇 사람들은 이 말을 아름다움과 부드러움, 깨끗함과 섬세함의 상징으로 표현한다.

허나 단순히 이뿐만일가?

희열과 랑만, 활력에 넘쳐있는 우리 녀성들의 모습은 보다 강렬하고 보다 의미심장한 뜻을 말해주고있다.

온 나라에 펼쳐진 우리 녀성들의 행복넘친 모습들은 나라의 혜택속에 보람찬 삶을 누려가고있는 우리 녀성들의 긍지와 자랑, 무한한 행복상의 축도이다. 가정은 물론 일터와 거리 등 그 어디를 둘러보아도 기쁨에 넘친 녀성들이 물결치고 조국을 위해 헌신해가는 그들에 대한 축하로 흥성거린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우리 녀성들이 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많은 일을 하고있는데 대해 높이 평가하시면서 자신의 축하와 인사를 전해달라고 뜨겁게 말씀하기도 하시고 은정어린 귀중한 선물들도 보내주신다. 진정 그것은 온 나라 녀성들에게 보내시는 절세위인의 정깊은 인사이고 뜨거운 사랑이며 우리 녀성들만이 받아안을수 있는 최상최대의 영광이고 행복이다.

그 사랑, 그 믿음속에서 우리 녀성들이 사회의 한쪽수레바퀴를 당당히 밀고나가면서  영웅으로, 박사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자라나고 녀성혁명가라는 고귀한 칭호속에 영광의 단상에 오르고있으며 이 세상 가장 값높은 삶을 누려가고있다.

진정 우리 나라에서 《녀성》이란 그 이름은 그대로 행복의 상징이다. 우리 녀성들의 밝은 모습은 인민의 지상락원, 행복과 기쁨에 넘친 사회주의 내 조국의 현실을 보여주는 축도이다.

그러나 남조선에서 《녀성》이란 말은 불행의 대명사로, 사람 못 살 인간생지옥 남조선사회의 축소판으로 되고있다.

모진 생활난에 짓눌리우고 폭력의 대상으로, 노리개로 되여 속절없이 시들어가고있는것이 바로 그들이다. 녀성이라는 죄아닌 죄때문에 일자리를 잃어야 하고 임금도 낮아야 하며 아이를 품에 꼭 껴안고 투신자살해야 하는 등 온갖 사회악의 최대피해자로 되고있다.

판이한 현실을 통해 나는 은혜로운 품속에 안겨사는 공화국의 녀성공민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다시금 가슴뜨겁게 느끼고있으며 더욱 부강번영할 내 조국의 창창한 래일을 그려보고있다.

이 고마운 조국을 위해 한몸 다바칠 충성의 맹세를 다지며 다시금 긍지에 넘쳐 불러본다.

녀성!!!

조선사회주의녀성동맹 중앙위원회 부원 박 은 혜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