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7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죄악을 심고는 덕의 열매를 따먹을수 없는 법

 

《악어의 눈물》이라는 말의 유래에 대하여 모르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얼마전 남조선에서 거짓과 위선, 철면피한 눈물의 대명사로 되고있는 《악어의 눈물》을 선보여 각계의 비난과 경악을 자아낸자가 있으니 그가 바로 이른바 《대선》주자로 자처하고있는 윤석열이다.

며칠전 이자는 광주지역을 돌아치면서 5.18민주묘지와 망월동묘지를 참배한다, 민주화운동관련자들과의 간담회를 한다하며 희떱게 놀아댔는가 하면 제법 《5.18정신계승》을 운운하며 눈물까지 쥐여짜는 흉내를 피웠다.

참으로 뻔뻔하기란 양푼밑구멍같은 행태가 아닐수 없다.

과연 윤석열과 같은 자가 광주를 찾아 《5.18정신》을 운운할 체면이 있는가.

윤석열로 말하면 지난시기 검찰에 몸담고있으면서 진보세력탄압과 적페세력비호에 몰두해왔으며 오늘날에는 광주인민봉기를 가장 악랄하게 헐뜯던 박근혜, 리명박역도들의 석방을 읊조리고있는자이다. 그런가하면 광주인민봉기를 《폭도》들의 《란동》으로, 그 희생자유가족들을 《괴물집단》으로 매도하고 광주를 피바다에 잠그었던 전두환역도를 《영웅》으로 치켜세운 《국민의힘》패들과 정치철학을 같이 한다며 배꼽을 맞추고 돌아가는자이기도 하다.

어디 그뿐인가. 얼마전에는 윤봉길의사기념관에서 일본의 과거죄행은 덮어놓고 천년숙적과의 《관계개선》을 공공연히 떠벌였는가 하면 전세계가 반대하고있는 일본의 후꾸시마원자력발전소 오염수방류를 정당화하고 《죽창가》를 부르지 말아야 한다고 로골적으로 선동하여 남조선 각계의 경악을 불러일으켰다.

이런자가 광주를 돌아치며 그 무슨 《정신》을 운운한것이야말로 외세의 지배와 파쑈통치를 반대하고 자주, 민주, 통일의 념원을 실현하기 위해 투쟁한 광주인민봉기와 그 렬사들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 아닐수 없다.

윤석열의 이번 광주행각놀음은 흑백을 전도하여 진보민주세력의 분렬을 조장하고 몸값을 올려보려는 서푼짜리광대극, 야바위군의 선거표따기놀음에 지나지 않는다.

이번 윤석열의 광주행각놀음과 관련하여 남조선 각계층속에서 《뻔뻔한 악어의 눈물을 앞세워 광주의 정신을 모독했다.》, 《민주화운동에 칼질을 해대고 광주를 극악하게 모독해온 <국힘>과 한속통인 윤석열이 광주에 올 체면이 있는가.》, 《광주의 한을 표로 리용하려는 정치군들에게 광주는 엄청난 분노를 터치고있다.》, 《현대판 친일파 윤석열》, 《적페 윤석열규탄》 등의 웨침이 터져나온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

죄악을 심고는 덕의 열매를 따먹을수 없는 법이다.

윤석열이 제아무리 눈물을 동이로 쏟고 《자유》와 《정의》를 떠들어도 민심의 눈과 귀를 속일수는 없으며 《국민의힘》과 함께 력사의 시궁창에 처박힐 운명에서 절대로 벗어날수 없다.

장 룡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