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7월 26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적의분으로 피를 끓게 하는 후안무치한 망동

 

최근 일본반동들이 신성한 올림픽운동의 리념과 정신을 어지럽히는 불망나니짓을 일삼고있어 온 겨레와 국제사회의 커다란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얼마전 일본반동들은 독도를 일본령토로 표기한 지도를 도꾜올림픽관련 홈페지에 뻐젓이 게시한데 이어 지난 13일에는 《2021년 방위백서》라는데서 일본의 《고유한 령토》인 《다께시마》(독도)문제가 여전히 미해결로 존재하고있다는 억지주장까지 늘어놓았다. 더우기 스가패당은 남조선선수단이 일본 도꾜의 선수촌에 걸어놓은 대형현수막에 대해 《반일현수막을 내걸었다.》, 《올림픽에 와서 반일선전을 하고있다.》고 트집잡으며 우익깡패들을 내몰아 《욱일기》를 흔들며 란동을 부리게 하는 천하의 못된짓도 서슴지 않았다.

실로 민족적의분으로 피를 끓게 하는 후안무치한 망동이 아닐수 없다.

이를 두고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속에서 《우리 땅을 빼앗으려는 왜나라것들과 마주앉는것 자체가 모욕이다.》, 《파렴치한 일본으로부터 반드시 사과와 배상을 받아내자.》, 《독도를 지키고 일본것들에게 강타를 안겨주자.》 등의 항의와 규탄여론이 날로 높아지고있다.

아는바와 같이 올림픽경기대회의 사명은 올림픽운동을 발전시키며 각국 체육인들과 애호가들, 인민들사이의 친선과 단결, 협조를 강화하고 세계적범위에서 체육발전을 촉진시키며 세계의 평화와 사회적진보를 이룩하는것이다.

올림픽기발을 보아도 올림픽경기대회를 상징하는 흰천바탕에 5대륙을 의미하는 푸른색, 노란색, 검은색, 풀색, 붉은색의 륜을 교차식으로 새긴것인데 여기에도 5대륙의 나라와 민족들의 화합과 단결의 의미가 담겨져있다고 한다.

하기에 세계는 악성전염병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도 진행되는 이번 올림픽대회가 국제친선을 도모하고 세계평화를 보장하는 축전이 되리라고 기대하고있다.

그런데 현실은 어떠한가.

올림픽전야부터 우리 민족고유의 령토인 독도를 제 땅이라고 우기는 일본의 력사외곡책동이 뻐젓이 감행되였는가 하면 지어 우익깡패들의 란동까지 백주에 공공연히 벌어졌다.

올림픽경기대회주최국이라는 간판을 악용하여 일본반동들이 자행하고있는 이런 파렴치하고 저렬한 망동의 리면에는 어떻게 하나 저들의 《독도령유권》주장을 국제적으로 인정시키며 저들의 재침책동을 합리화해보려는 간특한 속심이 깔려있다.

사실들은 인류의 평화축전인 올림픽경기대회마저 추악한 정치적목적과 재침야망실현에 악용하는 왜나라족속들이야말로 조선민족의 천년숙적이고 악성비루스보다 더 위험한 평화의 파괴자라는것을 다시한번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죄는 지은데로 가기 마련이다.

일본반동들이 아무리 령토강탈야망실현에 혈안이 되여 날뛰여도 그것은 언제가도 이룰수 없는 개꿈에 불과하다.

오히려 그것은 세계앞에 섬나라졸부들의 못된 속통머리를 또다시 드러내보이는 결과만을 초래할 뿐이다.

장 길 성

되돌이

김진철 - - - 2021-07-26
통쾌 후련한 말씀입니다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