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8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의 얼에 대한 생각

 

슬기롭고 문명한 우리 인민은 1444년에 자기의 고유한 민족글자를 창제하여 그것을 《훈민정음》이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내놓았다.

세상에 언어는 많아도 우리 말과 글처럼 민족적특성이 강하고 우수한 민족어는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의 조선어는 발음이 풍부하고 말소리울림이 아름다울뿐아니라 표현이 다양하고 문법이 째여있다.

많은 나라의 언어학자들은 《만일 말과 글로 한 민족의 문화정도를 잰다면 조선이 지구에서 가장 우수한 민족문화의 첫째가는 자리에 설것이다. 조선어는 배우기도 쉽고 간단하며 표현능력이 강하다.》고 하면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하기에 도서 《민족과 나》를 집필한 최덕신선생도, 한 재미녀류기자도, 로씨야의 한 작가도 말하였다.

조선에 민족의 얼이 살아숨쉰다고.

민족성!

이는 결코 추상적인 개념이 아니다.

언어가 없는 민족이란 있을수 없고 민족을 떠난 언어란 있을수 없으며 언어를 떠난 민족성에 대하여서도 생각할수 없다.

그러나 남조선에서는 고유한 우리 말이 외래어와 잡탕말에 질식되여 숨조차 제대로 쉬지 못하고있다.

남조선에서는 매 신문당 하루 평균 1 000여개의 외래어가 씌여지고있다고 한다.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외래어도 헤아릴수 없을 정도이다. 특히 인터네트에는 해마다 수백개의 잡탕말들이 새로 오르고 젊은 청년들은 그것을 《신조어》로까지 여기고있다.

《모냥쇼》, 《싱글족》, 《이생망》, 《겐세이》, 《해커톤 캠프》…

조선말도 외래어도 아닌 이런 잡탕말을 무슨 언어라고 하겠는가.

이와 같은 언어 아닌 언어가 범람하는 사회가 바로 남조선이다.

오죽하면 남조선에서 《선조들은 훈민정음을 창제하여 세계에 이름을 날렸지만 그 후손들은 무질서한 은어와 잡탕말로 우리 말을 무참히 파괴하고있다.》, 《우리 말로 된 상표는 별로 기억되는게 없다. 아무리 둘러봐도 외국어상표만이 보일뿐이다.》라는 개탄의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겠는가.

조선민족의 넋, 민족의 얼이 깃들어있는 우리 말,

그 민족어를 위해 해방전 조선어학회의 지성인들은 간악한 일제의 총칼도 교수대도 두려워하지 않았으며 조선어낱말들을 보물처럼 하나하나 모아 사전에 올리고 조선말을 고수발전시켰다.

민족의 아름다운 언어를 위해 모든것을 바친 이런 애국자들이 오늘 남조선에서의 언어사용실태를 보면 과연 무엇이라고 하겠는가.

민족의 가장 중요한 징표의 하나인 민족어를 잃으면 민족성을 지켜낼수 없다.

반만년의 유구한 력사와 자랑스러운 문화전통을 지닌 조선민족의 한 성원이라면 누구나 조선어를 고수하고 민족성을 철저히 확립해나가야 한다.

민족유산보호국 부원 최 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