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2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예속의 올가미-남조선미국《경제원조협정》

 

외세추종과 매국배족이 뼈속까지 슴배여있는 남조선의 정치시정배들이 저지른 수많은 죄행들가운데는 1948년 12월 10일 미국과 남조선사이에 체결된 《경제원조협정》도 있다.

당시 《해방자》의 탈을 쓰고 남조선을 군사적으로 강점한 미국은 친미적인 리승만《정권》을 조작한 이후 남조선의 《경제부흥을 촉진》시키며 《정치안정을 확보》한다는 미명하에 강권으로 남조선미국《경제원조협정》을 조작해냈다.

남조선미국《경제원조협정》은 미국이 《원조》의 간판을 내걸고 남조선에 대한 정치, 경제적지배권을 전면적으로 확립하며 남조선을 저들의 경제적략탈장으로 만들것을 추구한 예속적인 《협정》인 동시에 리승만역도가 반역《정권》을 유지하는 대가로 민족의 리익을 미국에 송두리채 팔아넘긴 매국협정이였다.

이 《협정》이 체결됨으로써 미국은 남조선에서의 통화발행과 외화의 거래관리, 무역에 대한 통제, 량곡을 비롯한 생산물의 수매, 회수자금의 사용 등 남조선경제생활의 전반에 걸쳐 간섭하고 통제할 권한을 장악하게 되였으며 반면에 남조선은 미국의 동의가 없이는 그러한 업무를 수행할수 없을뿐만아니라 그 구체적실행정형을 미국정부에 보고한 후 승인을 받아야 하는 굴욕적인 의무를 걸머지게 되였다.

하기에 당시 남조선출판물들은 남조선미국《경제원조협정》은 《자주성없는 협정》이라고 규탄하였으며 수십명의 《국회》의원들도 이 《협정》은 남조선의 《경제적자주성을 상실시킬뿐아니라 광범위한 내정간섭을 초래》하는것이라며 그의 략탈성과 침략성을 폭로하였다.

그후 미국은 이 《협정》에 따라 남조선에서 수많은 재부를 략탈하였으며 경제전반을 저들에게 철저히 예속시키고 하청기업으로 재편성하였다. 그런가하면 남조선에서 각종 생산품들을 대대적으로 략탈하는 대신에 저들의 잉여상품들을 남조선에 가져다 비싼 값으로 팔아버림으로써 막대한 리윤을 짜냈다.

미국의 경제략탈정책으로 말미암아 남조선의 민족경제는 급속히 파산되고 매판기업이 머리를 쳐들게 되였으며 실업자와 빈궁자들의 대렬이 늘어나고 급격한 물가상승으로 인하여 인민들의 생활처지는 날로 어려워지게 되였다.

지금 미국이 남조선과의 경제분야에서의 《협력》을 요란스럽게 떠들어대고있지만 이것역시 가뜩이나 취약한 남조선경제를 더 큰 파국상태에 몰아넣게 되리라는것은 불보듯 뻔하다.

제반 사실은 남조선이 《경제원조협정》을 비롯한 각종 《협정》들의 쇠사슬에 계속 묶이여있는한 미국경제의 부속물로 전락된 예속경제, 하청경제의 비참한 운명을 언제가도 면할수 없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