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월 18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에서 《전국민중행동》 결성, 민중총궐기대회 진행

 

지난 15일 《뉴스1》을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진보운동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준비위원회가 이날 서울 영등포 여의도공원에서 《전국민중행동》의 결성을 선언하고 민중총궐기대회를 진행하였다.

준비위원회는 총궐기대회에 앞서 《초불정부》를 자임하며 현 《정부》가 들어섰지만 최악의 자살률, 최악의 산업재해사망률은 변하지 않았으며 부동산값폭등과 불평등은 심화되였다고 하면서 《전국민중행동》발족선언문을 랑독하였다. 이어 결의문을 채택한뒤 주택, 의료, 교육, 《돌봄》, 교통의 공공성강화와 비정규직철페, 모든 로동자에게 《근로기준법》적용, 《차별금지법》제정, 《보안법》페지 등의 내용이 담긴 요구안을 발표하였다.

계속하여 비정규직로조, 《써비스련맹》, 《택배》로조, 공공련대로조, 진보당, 《전국농민련맹》, 《민주전국로점상련합회》, 4. 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1만 5 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민중총궐기대회가 진행되였다.

민주로총위원장, 진보당대표, 빈민해방련대 공동대표 등은 발언을 통하여 이번 《대선》에서는 로동자, 농민, 빈민 등 민중의 목소리가 사라졌다, 누가 더 비호감이고 누가 더 부족한지 다투는것보다 훨씬 더 중요한것은 민중의 생존과 삶이다, 자본의 욕심으로 건물은 붕괴되고 로동자들이 건설현장, 로동현장에서 죽어가고있지만 아무런 처벌과 징계없이 로동자들의 죽음을 방관하고있다, 이런 사회를 바로잡고자 한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로동자와 민중의 생존권을 보장받을수 있는 법과 질서를 우리 손으로 만들자고 강조하였다.

참가자들은 벼랑끝으로 내몰린 사람들의 절박한 호소인 집회시위의 자유보장은 매우 중요하다고 하면서 당국에 집회의 자유보장과 《국무총리》면담을 신청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모두 거부였다고 준절히 단죄하였다.

이들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량당체제를 끝장내자!》, 《자주평등사회 열어내자!》 등의 구호를 웨치면서 부패한 정치체제와 불평등한 사회제도를 갈아엎고 자주, 민주, 평등사회에로의 대전환을 위해 줄기찬 투쟁을 이어갈 결의를 다지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