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4월 29일 《우리 민족끼리》

 

시대와 력사앞에 지닌 사명을 자각해야 한다

 

그 누구보다도 정의감이 강하고 씩씩하고 용감하며 래일에 대한 포부도 남달리 큰 청년들.

낡은것을 반대하고 일단 결심한 일은 주저를 모르고 패기와 정열에 넘쳐 대담하게 해제끼는것은 이들의 고유한 특질이다.

하기에 력사를 돌이켜보면 시대의 앞장에는 언제나 청년들이 있었다. 여러 나라에서 민족적독립을 위한 투쟁의 앞장에서 피흘리며 싸운 사람들의 대다수도 청년들이였고 새 생활을 창조하기 위하여 누구보다 열심히 배우며 일한 사람들도 청년들이였다.

우리 민족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사에도 청년들의 자욱이 뚜렷이 남아있다.

지금도 우리 겨레는 남조선의 청년학생들이 민족의 영구분렬을 꾀하려는 외세와 그 주구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며 《가자 북으로 오라 남으로, 만나자 판문점에서!》라는 구호높이 항쟁의 거리를 누비면서 통일의 새 아침을 안아오기 위하여 죽음도 겁내지 않고 과감한 투쟁을 벌리던 그 모습을 잊지 않고있다. 그 길우에 청춘도 사랑도 생명도 아낌없이 바친 유명무명의 아들딸들의 용기와 기개, 헌신과 희생은 우리 겨레의 기억속에, 조국통일운동사에 자랑스럽게 새겨져 세기를 넘어 전해지고있다.

그러나 오늘 남조선청년들속에서는 민족분렬의 비극을 남의 일로 여기면서 통일의식이 점점 희박해지는 가슴아픈 일이 벌어지고있다.

지난해 남조선에서 발표된 조사결과에 의하면 20대, 30대의 남조선청년들속에서 《통일이 불필요하다.》는 응답자비률이 지난 시기에 비해 계속 증가하고있다고 한다. 참으로 심각한 일이 아닐수 없다.

하다면 남조선의 청년세대에서 민족이 당하는 분렬의 고통을 외면하고 민족의 숙원인 통일의 꿈을 포기하는 청년들이 늘어나는것은 과연 무엇때문인가.

그것은 바로 민족분렬에서 더러운 리속을 차리고 친미파쑈독재의 《부활》을 꿈꾸는 남조선반통일세력의 악랄한 책동에서 기인된것이다. 동족에 대한 적대감과 사대매국에 환장하여 통일을 한사코 가로막고 방해하는 남조선의 반통일세력은 자라나는 새세대들에게 동족대결의식을 강제로 주입하며 동족의식을 제거하기 위한 비렬한 악선전을 끊임없이 일삼아왔다.

특히 지금 남조선에서 윤석열패당의 책동은 력대 보수세력이 저지르던 행태를 릉가하고있다. 이 패당은 온갖 위선과 궤변, 사기협잡으로 극심한 생활난에 시달릴대로 시달린 사람들의 눈과 귀를 흐리게 하다 못해 《북은 주적》이라는 악담을 내뱉으며 세계관형성단계에 있는 새세대들과 인민들의 통일의식을 마비시키고 동족대결을 끈질기게 고취하고있다. 이것은 절대로 용납할수 없는 반통일적, 반민족적망동이 아닐수 없다.

정의와 진리를 위해 불의와의 투쟁을 선도해온 자랑스러운 전통을 가지고있는 남조선의 청년들이 반통일세력의 이러한 반민족적광태를 가려보지 못하고 민족의 장래를 걸머진 새세대로서의 책임감과 사명감을 자각하지 못한다면 자신들의 미래는 물론 겨레의 앞길에도 어두운 그늘을 던져줄수밖에 없다.

예로부터 자식들이 구실을 못하면 집안이 망하고 청년들이 구실을 못하면 나라가 망한다고 하였다.

청년들은 민족의 미래이며 통일조국의 앞날을 떠메고나갈 주인공들이다.

청년들이 시대와 력사앞에 지닌 자신들의 사명감을 깊이 자각하고 민족지상의 과업인 조국의 통일을 위해 청춘의 힘과 지혜, 열정을 다 바쳐나갈 때 민족의 전도는 양양하며 통일조국의 새 아침은 더욱 앞당겨질것이다.

조국통일연구원 연구사 박태웅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