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2일 《우리 민족끼리》

 

위대한 스승의 품속에서 영생하는 작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시는 〈나의 조국〉과 같이 지어야 합니다. 시 〈나의 조국〉은 소박하고 진실한 생활적인 언어로 조국에 대한 우리 인민의 시적감정을 깊이있게 노래하였습니다.》

김일성상계관인이며 조국통일상수상자인 작가 김상오선생이 창작한 서정시 《나의 조국》!

조용히 불러만 봐도 사랑하는 조국에 대한 북받치는 긍지와 행복감에 눈굽젖어들게 하는 이 서정시가 태여난 때로부터 40여년의 세월이 흘렀다. 하지만 년대와 세기가 바뀔수록 더욱 빛을 뿌리는 김일성민족, 김정일조선의 위상과 더불어 시는 우리 인민들속에서 널리 애송되고있으며 국보적인 명시를 창작한 작가 김상오선생에 대한 추억도 뜨거워지고있다.

김상오선생은 원래 어려서부터 문학은 물론 미술과 음악에도 남다른 취미를 가지고있었다.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긴 불우한 생활처지로 하여 《펜과 종이면 되는》 문학의 길을 택하였지만 그것은 식민지노예의 설음만을 더해주는것이였다.

그 나날 나라잃은 설음이란 어떤것인가를 뼈아프게 체험하였기에 김상오선생은 해방된 새 조선을 누구보다 열렬히 사랑하고 격찬하였다.

김상오선생이 《당에 드리는 노래》, 《참된 삶이 탄생하는 집》, 《황금나무 능금나무 산에 심었소》를 비롯한 서정시, 시초, 가사들과 《푸른 하늘》, 《통일이 언제 됩니까?》와 같은 수많은 단편 및 장편소설, 문학평론들로 주체문학의 보물고를 풍부히 하는데 훌륭히 기여할수 있은것도 그가 조국에 대한 끝없는 긍지와 지칠줄 모르는 사랑을 지녔기때문이였다.

김상오선생이 서정시 《나의 조국》을 창작하게 된것도 그의 가슴속 깊은 곳에 간직된 열렬한 조국애를 떠나 생각할수 없다.

해방직후 어느 한 기회에 김상오선생은 불후의 고전적명작 《사향가》를 난생처음 듣게 되였다. 부드럽고 유순한 선률속에 아름다운 고향과 그리운 부모형제의 모습이 생생히 어려오는 노래에 접하는 순간 우리 나라에도 이런 훌륭한 노래가 있었구나 하는 생각에 가슴이 세차게 설레이였다.

바로 그 명곡을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항일의 나날에 몸소 지어부르셨다는 사실을 알게 되였을 때 김상오선생은 위대한 수령님의 거룩한 애국의 세계앞에 삼가 머리를 숙이지 않을수 없었다.

그렇듯 진실하고 열렬한 조국애를 안으시였기에 위대한 수령님께서 항일의 혈전만리, 눈보라만리를 헤치시며 기어이 조국을 찾아주시고 인민의 새 나라를 세워주신것 아니던가.

새 조국건설의 나날과 불비쏟아지던 전화의 종군길에서, 위대한 천리마시대를 노래하며 가슴벅차게 느꼈던 희열과 긍지가 인생의 극적변화를 가져온 꿈같은 현실과 하나로 합쳐지며 작가의 심장은 불을 안은듯 끓어번졌다.

김상오선생의 창작적사색속에서는 새로운 시상이 나날이 무르익어갔다. 가는 곳마다 들끓는 생활과 끊임없이 탄생하는 환희의 노래, 온갖 시름잊은 얼굴들이 로동의 기쁨 안고 돌아오는 락원의 거리, 무수한 배움의 창문에 비쳐드는 해살과 보육원들이 지켜선 애기들의 고요한 숨결, 그 모든 아름답고 성스러운것이 조국의 모습이라면 그 조국은 바로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품인것이다!

마침내 작가의 심장은 조국에 대한 심원한 철리를 담은 불덩이같은 격정의 토로를 터치였다.

그렇다, 조국은

수령님 찾아주신 우리의 삶

수령님 안겨주신 우리의 긍지

영원한 영원한 그이의

 

그 품이여라!

조국이여 나의 조국이여

 

서정시 《나의 조국》이 창작되였을 때 누구보다 기뻐하신분은 위대한 장군님이시였다.

주체68(1979)년 3월 어느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김상오선생의 시를 몸소 보아주시고 친필로 《잘 썼습니다.》라는 높은 평가를 주시였으며 다음날에도 일군들에게 서정시 《나의 조국》을 잘 썼다고, 이 시를 다 읽어보는게 좋겠다고, 시에서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 시에서는 조국에 대한 열렬한 사랑과 수령님에 대한 뜨거운 흠모의 정이 구체적인 생활감정을 통하여 정서적으로 흘러넘치고있다고 하시면서 서정시 《나의 조국》은 인상에 오래 남도록 진실하고 깊이있게 잘 쓴 작품입니다, 이 시는 한번 읽고난 다음에도 다시 읽고싶은 좋은 시입니다라고 거듭 높이 평가하시였다.

그후에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조국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읊은 시가 많지만 서정시 《나의 조국》처럼 조국애를 우리 시대의 주도적인 감정에 기초하여 훌륭히 노래한 작품은 흔치 않다고 하시면서 김상오선생과 작품을 영광의 절정에 올려세워주시였다.

하지만 김상오선생은 가렬한 전화의 나날에 벌써 위대한 장군님께서 불후의 고전적명작 《조국의 품》을 창작하시였다는것을 그때는 미처 알지 못하였다.

후날 이 사실을 알게 되였을 때 김상오선생은 커다란 흥분에 넘쳐 사람들에게 말하였다.

《모두들 나를 보고 조국을 노래한 최상의 작품을 써냈다고 하지만 조국은 수령의 품이라는 종자는 위대한 장군님께서 20여년전에 내놓으신것입니다. 우리 장군님이시야말로 가장 열렬한 조국애의 체현자이시고 우리 문필가들의 위대한 스승이십니다.》

김상오선생이 세상을 떠난 후에도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는 재사였다고 하시며 서정시 《나의 조국》을 일러주시였으며 조국통일주제의 문학작품들을 많이 창작한 김상오선생의 공적을 높이 평가하시여 사망한지 여러해가 지났지만 그에게 조국통일상을 수여하도록 하여주시였다.

살아서는 영광의 빛발을 안겨주고 죽어서는 영생의 삶을 주는 품이 위대한 수령님들의 품, 주체의 사회주의조국의 품이다.

그렇다.

태양이 영원하기에 조국의 품도 영원하다.

태양의 찬란한 그 빛발아래 우리 세대가 살고 후손만대가 복락을 누리게 될것이니 끝없는 긍지와 행복을 주고 아름다운 미래를 펼쳐가는 이 땅의 하늘가에 서정시 《나의 조국》은 영원히 울려퍼질것이다.

조국은 곧 수령의 품이라는 고귀한 진리를 새겨주며.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