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6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의 열병식에 질겁한 비명소리 날로 확대

 

지난 4월 25일 조선인민혁명군창건 90돐경축 열병식이 성대히 거행된것과 관련하여 남조선에서 이에 질겁한 비명소리가 날로 확대되고있다고 한다.

남조선언론, 전문가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이번 열병식에 이례적으로 원수복을 입고 등장하시여 《우리 핵무력의 기본사명은 전쟁을 억제함에 있지만 어떤 세력이든 우리 국가의 근본리익을 침탈하려든다면 우리의 혁명무력은 자기의 사명을 결단코 결행할것이다.》, 《어떤 세력이든 우리 공화국과의 군사적대결을 기도한다면 그들은 소멸될것》이라고 천명하시였다고 하면서 특히 이번 연설에서 《핵무력의 급속한 발전조치를 주문하면서 선제핵사용가능성을 거론하시였다.》,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건드리려는자들과는 끝까지 무력으로 결산하며 핵무력을 최대의 급속한 속도로 더욱 강화발전시키기 위한 조치들을 계속 취해나갈것이라는 등의 표현으로 핵무력의 지속적인 강화발전의지를 밝히시였다.》고 비명을 올리였다

그러면서 김정은국무위원장, 공세적인 핵정책 천명》, 《핵선제타격가능성과 지속적인 핵무력의 질량적강화와 핵무기사용범위를 군사적상황에서 비군사적인 상황으로까지 확대하겠다는 립장을 명백히 하였다.》고 극도의 불안과 공포를 드러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