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28일 《우리 민족끼리》

 

깊은 밤, 이른 새벽

 

5월의 마지막나날이 흐르고있다. 오늘도 새벽하늘의 고요와 미명의 장막을 밀어내며 저 멀리 푸름푸름 터오는 먼동을 바라보는 나의 가슴은 왜서인지 뜨겁기만 하다.

참으로 하많은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5월의 하루하루의 첫새벽이다.

나는 지금도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소식을 TV화면을 통해 접하던 격정의 그 순간을 잊을수 없다.

어이 알았으랴.

뜻하지 않은 방역위기속에 밤이 깊어가던 그때 우리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인민들의 생명안전을 두고 그리도 마음쓰시며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를 지도하신줄을.

화면으로 흐르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영상을 눈물속에 뵈옵던 나는 그만에야 깜짝 놀라지 않을수 없었다.

분명 회의장소의 벽면에 설치된 벽시계는 이른 새벽시간을 가리키고있었다.

자정을 금방 넘긴 5월 12일의 이른새벽, 하늘의 별들도 봄꿈에 취해 잠든듯 삼라만상이 깊은 어둠속에 잠긴 그 시각 우리 원수님께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를 지도하고계실줄을 과연 그 누가 생각이나 해보았으랴.

 

 

이렇게 시작된 인민사수의 결사전이 아니였던가.

그때로부터 거의 하루가 되여오는 5월 13일의 깊은 밤에도 쉬지 못하시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하시고 전국적인 비상방역상황을 료해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언제나 인민과 운명을 함께 할 결의와 하루빨리 온 나라 가정에 평온과 웃음이 다시 찾아들기를 간절히 기원하는 마음으로 가정에서 준비한 상비약품들을 어렵고 힘든 세대에 보내달라고 제의하시였다는 감격적인 소식이 전해진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도, 그 다음날에 또다시 진행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협의회에서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력량을 투입하여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하시고 회의를 마치시는길로 평양시안의 약국들을 몸소 찾으신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진 그 날도 거리마다, 창가마다에 어둠이 깃든 깊은 밤이였다.

최대비상방역체계가 가동된 때로부터 열흘간은 이런 격렬한 인민사수전의 분분초초로, 이렇듯 온 나라를 무한한 격정과 눈물에 잠기게 하는 충격들과 더불어 흘러갔다.

그 나날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깊은 밤, 이른 새벽을 가리심없이 지도하신 당회의는 무려 5차, 비상방역전을 령도하시면서 찾으신 단위는 공식 보도된것만 하여도 3개…

정녕 그 모든것은 우리 인민을 이 세상 제일로 귀중히 여기시며 자신의 열과 정을 깡그리 바쳐 지켜주고 보살펴주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대한 사랑이 력사우에 아로새긴 전설적인 서사시가 아니랴.

그렇다. 경애하는 원수님의 탁월한 령도와 함께 세계가 알지 못하는 인민사수전으로 깊은 밤, 이른 새벽에도 끊임없이 이어진 그이의 일각일초,

그것은 천만의 가슴에 필승의 신심을 주고 우리 국가의 불가항력인 일심단결의 위력을 백배로 다져주는 위대한 어버이의 혁명시간이다.

하늘을 붉게 물들이며 장쾌하게 아침해가 솟아오른다.

존엄높은 인민의 나라, 인민의 세상을 방역전의 승리에로 이끄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결사전으로 조선시간이 어떻게 흐르는가를 온 세계에 보여주려는듯 아침해는 유난히도 밝은 빛을 뿌린다.

 

박 송 봉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