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28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 약국에 밤이 없어졌다

 

인민군군인동지들이 온 때로부터 우리 약국에 없어진것이 있다.

밤이다. 하루빨리 열병을 앓고있는 우리 동주민들을 완쾌시키기 위해 군인동지들은 밤이 따로 없는 전투를 벌리고있다.

당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받아안고 우리 약국에 도착한 첫날 군인동지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께서 보내주신 의약품들을 인민들에게 더 정확히, 더 빨리 가닿도록 하자고, 경애하는 그이께서 계시기에 우리가 방역대전에서 승리할 그날은 멀지 않았다고…

때없이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친절하게 치료방법을 알려주며 때식도 잊고 쉴새없이 약품을 공급하는 군인동지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친혈육의 정을 느꼈고 다심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았다. 인민이 당하는 불행과 고통을 가셔주시려 불철주야 헌신과 로고를 바쳐가시는 우리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을 그려보았다.

정말이지 인민에게 무한히 충직한 이런 군대와 함께라면 이루지 못할 기적이 없고 이기지 못할 난국이란 없다는것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보내주신 우리 인민군대가 제일이라는것을 이번에 다시금 심장으로 절감하였다.

우리는 인민군군인동지들의 발걸음에 보폭을 맞추며 오늘의 방역대전을 승리적으로 결속하는 그날을 앞당기기 위해 모든것을 바쳐나가겠다는것을 굳게 결의한다.

중구역의약품관리소 해방산분점 최정화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